야유→퇴장에 환호…발렌시아와 이강인 완전히 끝났다

야유→퇴장에 환호…발렌시아와 이강인 완전히 끝났다

무대꽁 0 886 2021.10.24 08:36

46279121969f6a8b1e570d87580982a3_1903890724.png


다시 돌아온 메스타야에서 이강인은 홈 팬들의 야유를 받았고, 퇴장으로 그라운드를 떠날 땐 환호를 받았다.

 마요르카와 발렌시아는 23일(현지시간) 메스타야에서 2021/22시즌 프리메라리가 10라운드 경기를 치렀다. 마요르카는 전반전 두 골을 앞서가며 기세를 잡았으나 후반 추가시간 두 골을 내리 허용하며 승리를 지키지 못했다. 결국 경기는 2-2 무승부로 종료됐다.

이강인이 친정팀 발렌시아를 떠난 후 메스타야에 방문한 첫 경기였다. 그렇기에 경기 전부터 현지에서도 이강인을 조명했고, 그는 이런 기대에 보답하듯 전반 내내 뛰어난 활약을 보였다. 특히 전반 32분, 측면에서 발렌시아 수비진을 뚫고 앙헬 로드리게스에게 날카로운 패스를 보낸 것이 선제골로 이어졌다. 이강인은 친정팀을 상대로 시즌 첫 도움을 올리며 마요르카 승리에 기여하는 듯 했다.

하지만 후반전 불행이 닥쳤다. 전반전 이미 경고를 하나 받았던 이강인은 후반 10분 다니엘 바스에게 시도한 태클로 또 하나의 옐로카드를 받았고 결국 경고 누적으로 그라운드를 떠났다. 10명의 마요르카는 수적 열세에도 경기를 잘 지켰으나 후반 추가시간 수비라인이 무너지며 두 골을 연달아 실점, 결국 승점 1점 획득에 그쳤다.

발렌시아 팬들은 메스타야에 돌아온 이강인에게 날선 모습을 숨기지 않았다. 마요르카 버스가 경기장에 도착한 순간, 몇몇 발렌시아 팬들은 이강인에게 욕설을 퍼부었고 경기 중 이강인이 볼을 터치하는 순간마다 많은 야유가 쏟아졌다. 특히 발렌시아의 주장 가야와 충돌할 때 이 야유는 더욱 커졌고 바스와 경합 후 퇴장을 당하자 야유는 환호와 섞여 경기장에 퍼졌다.

한때 발렌시아 최고의 유망주 중 한 명으로 팬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지만, 팀을 떠나 다시 돌아온 메스타야에서 이강인이 받은 반응은 차가웠다. 경기 후 발렌시아 지역지에서도 팬들의 야유와 이강인의 퇴장에 집중했다.

발렌시아 지역지 ‘수페르데포르테’는 “야유, 무례한 행동, 퇴장과 함께 메스타야에 돌아온 이강인”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게시했다. 또 다른 매체 ‘엘 데스마르케’는 “안 좋은 방법으로 헤어진 메스타야와 이강인”이라고 보도했다. 해당 언론사는 발렌시아 팬들이 수많은 야유를 퍼부었고 이강인은 메스타야에서 퇴장을 당하며 발렌시아와 이강인의 관계는 영원히 끝났다고 표현하기도 했다.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58 화난 팬들이 던진 돈 주워 간 "멘탈갑" 아스널 GK 지퍼에그거꼇어 2021.12.30 923
1757 ‘1.2초 남았는데 덩크슛?’ 워니 “감정 조절 안 됐던 것 같다” 은빛일월 01.21 923
1756 알더베이럴트 "내가 뛰었던 토트넘, 우승 없어도 가장 멋있었다" 토토왕토기 2021.10.01 921
1755 나성범 150억-박건우 100억, 6년 계약 합의…역대급 FA 시장 터진다 토토왕토기 2021.12.14 921
1754 하키 또 잘못되는건가요 ? 방구뿡 2021.12.27 921
1753 "무의식적" 선수 밀친 설기현, 행동 이상으로 아쉬운 변명...경남 도민들만 한숨 지퍼에그거꼇어 02.22 921
1752 주급 8억 걷어찬 "바르사 신동", 반값도 안 되는 금액에 재계약했다 토까꿍 2021.10.22 920
1751 ‘우승 어렵나’ 손흥민, 올 시즌도 소년 가장 현실화? 야이그걸 2021.10.25 920
1750 IBK 김사니 감독대행 눈물 "서남원 감독이 입에 담지 못할 폭언을 했다" 무대꽁 2021.11.24 920
1749 "130억원+α" 나성범 KIA→박건우 NC행, 도미노 빅딜 임박 삼청토토대 2021.12.14 920
1748 "제2의 SON 한국서 뜬다" 日 기대감 대폭발 "MF" 누구? 토까꿍 2021.10.21 919
1747 무슨 저주라도 걸렸나? LG에 세상 억울한 1승 투수가 있다 무대꽁 2021.10.07 918
1746 "김민재와 바꾸자" 토트넘 팬, "400억 SON 동료" 이적설에 "반색" 개가튼내통장 2021.10.15 918
1745 ‘ACL·리그·FA컵’ 10일 4경기 울산, ‘베테랑’이 중심 잡는다 [이근승의 킥앤러시] 야메떼구다사이 2021.10.23 918
1744 "中축구가 브라질보다 잘한다고?" 헐크 충격적 고백 공개 은빛일월 2021.12.09 918
1743 텍사스 역전 ㅅㅅ 야메떼구다사이 2021.10.01 916
1742 0-5 대참사...야유 쏟아지자 린가드 "난 경기장에 없잖아" 야메떼구다사이 2021.10.25 916
1741 "지금 보니 천만다행"...맨시티, 케인 영입 위해 "실질적 에이스" 내줄 뻔 방구뿡 2021.12.07 916
1740 "오바메양 주장 박탈, 역겹다"...유명 아스널 팬, 아르테타 폭풍 비난 토토왕토기 2021.12.16 916
1739 좋은아침 금팔찌 2021.10.06 914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토토사이트 큐어벳
토토사이트 유니벳
토토사이트 다이너스티
토토사이트 골인벳
토토사이트 피스벳
경험치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