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중계 4사, KBO와 구단에 손해배상 요청 파문

프로야구 중계 4사, KBO와 구단에 손해배상 요청 파문

오우야 0 586 2021.10.26 12:18

331bae6487b625e7bcc2a4f4d53e08bf_113839877.jpg 

프로야구 중계 스포츠 4사(KBSN·MBC PLUS·SBS미디어넷·스포티비)가 한국야구위원회(KBO)와 구단을 상대로 손해배상을 요청해 파문이 예상된다.

프로야구 중계 스포츠 4사는 25일 오후 KBO 총재, KBO 마케팅 자회사 KBOP, 프로야구 10개 구단에 손해배상 요청 공문을 발송했다. 총 8항으로 작성된 공문에는 올 시즌 프로야구 중계로 막대한 손해가 발생했고 이에 대해 KBO와 각 구단이 책임 있는 배상 방안을 수립해 달라고 적시돼 있다.

프로야구 중계 스포츠 4사는 올 시즌 프로야구 파행 운영 책임을 KBO와 구단에 물었다. 이들은 "KBO의 코로나19 매뉴얼에 따라 2021년 프로야구 편성 계획을 수립했고 광고 판매를 시행했다"며 "지난 7월 도쿄올림픽 브레이크(휴식기)를 앞두고 발생한 일부 선수들의 술자리 파동으로 선수단에 확진자 및 밀접 접촉자가 발생하기 시작했다. KBO 코로나19 매뉴얼에 의하면 당사자를 제외하고 경기를 진행해야 했지만 7월 12일 KBO 이사회가 전반기 조기 종료 결정을 내렸다"고 지적했다.

당시 KBO리그는 몇몇 구단에서 방역 지침을 위반하고 원정 숙소에서 외부인과 술자리를 한 내용이 적발돼 물의를 빚었다. 두산과 NC에선 코로나19에 확진 선수까지 나오면서 리그 전반기 일정이 예정보다 빨리 마무리됐다. 사장단 회의인 긴급 이사회를 개최한 KBO는 " 1군 선수 확진 및 밀접 접촉에 따른 자가격리 대상자 비율이 각각 68%인 두산(확진 선수 2명, 자가격리 대상 선수 17명, 코칭스태프 14명)과 64%인 NC(확진 선수 3명, 자가격리 대상 선수 15명, 코칭스태프 10명)의 정상적인 경기 진행이 어렵다"고 결론내렸다.

프로야구 중계 스포츠 4사는 "리그 조기 종료와 선수들의 일탈로 인해 국민적 여론이 악화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리그 일정을 맞추기 위한 더블헤더 편성으로 시청률(30% 이상 하락)과 광고 소구력이 낮은 평일 낮 경기 중계가 늘었고 연장전 폐지로 경기 긴장감이 하락했다"며 "이로 인한 광고 매출 급감, 선 판매된 광고 환불 및 보상 등으로 손해가 막대하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구체적 배상 금액이 공문에 포함되진 않았다. 다만 "중계권 계약서에 명기된 "과실에 기한 행위로 인하여 상대방에게 끼친 재산상 및 기타 손해를 상대방에게 배상하여야 한다"는 조항에 근거해 배상 방안을 수립해 달라"고 요청했다.

KBO와 각 구단은 관련 내용을 파악하고 있다. KBO 고위 관계자는 "코로나19 문제로 (야구팬들이) 야구장에 많이 오지 않고 관심도가 떨어졌던 게 사실이다. 많이 어렵다는 얘긴 했었는데 (방송사에서 손해배상을 요청하는 건) 처음이다. 사상 초유의 일"이라며 "일단 관련 내용을 검토해봐야 할 것 같다"고 말을 아꼈다.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398 리버풀, 2경기 연속 4골 차 대승…리그 2위 도약 토토벌개빡장군 2021.11.28 605
1397 "고기 60kg" 추신수 스케일 남다른 한 턱...선수들 "살살 녹아요" [ 토토왕토기 02.15 605
1396 바르사 유니폼 ‘짝퉁 논란’...토레스 유니폼 가슴에 ‘NO 스폰서’ 토까꿍 02.18 605
1395 토트넘, 케인 바꿀 기회 왔다... “팀 최고액 재계약 거절”한 대체자 느바신 2021.10.07 606
1394 "바디 형님 쉬셔도 돼요"...레스터 신입 FW, "포트트릭"으로 존재감 증명 무대꽁 2021.10.22 606
1393 메시의 잔인한 초대 "중국, 카타르에서 만나자"…中 팬도 자조 토토왕토기 2021.10.28 606
1392 ‘이강인 15분 활약+쿠보 골’ 마요르카, 에스파뇰에 2-1 승 무대꽁 01.16 606
1391 "떠날 것 예상" 이정후 담담한 회상과 응원…FA 30억원 거포는 "영원한 우상" 방구뿡 02.15 606
1390 "21G 5골" 역대급 부진한 케인..."진작에 팔았어야지" 꼬꼬마 02.18 606
1389 "웨스트햄 주전, 손흥민도 어렵다" 토트넘 축구인 "격노" 기사입력 2021.10.26. 오후 12:11 야이그걸 2021.10.27 607
1388 SON 못 넘은 FW, 결국 귀향한다...“1월에 아약스 임대” 오우야 2021.12.02 607
1387 "인간 승리" 에릭센, EPL 복귀 곧 결론…토트넘 가능성↓ 마카오타짜 01.17 607
1386 스페인이 낳은 농구 스타 파우 가솔 현역 은퇴…레이커스는 등번호 ‘16’ 영구결번 추진 토까꿍 2021.10.07 608
1385 “잊혀지는 것 같다” 125억 지명타자, 포수 마스크가 그립다 느바신 2021.11.16 608
1384 오릭스 역전 대박 오우야 2021.11.21 608
1383 ‘손흥민 안방’ 이름 바뀐다...네이밍 판매 가격 ‘310억 x 20년’ 토까꿍 2021.12.02 608
1382 "익숙한 얼굴이네"...김민재 뛰는 터키 리그 득점 1위는 "前 FC서울 ST" 꼬꼬마 2021.10.13 609
1381 "헬퍼" 권영재 감독, 군 문제로 PSG 탈론과 결별 금팔찌 2021.10.26 609
1380 "레알마드리드, 이번에 챔스 우승할 수 있어" 카시야스의 친정팀 사랑 삼청토토대 2021.11.13 609
1379 국농 언읍 개어렵네 토까꿍 2021.11.15 609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경험치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