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들만의 야구…결국 폭탄 터졌다

그들만의 야구…결국 폭탄 터졌다

야메떼구다사이 0 868 2021.10.27 11:59

ea2f5f5bba55ec5ebb01e6e30cf60b65_1138651425.jpg 

프로야구를 중계하는 케이블스포츠TV 4개사가 25일 KBO와 구단을 상대로 ‘배상 방안을 수립해 달라’는 공문을 보냈다. 지난 7월 있었던 일방적 시즌 중단과 후반기 시청률 30% 급감에 따른 손해가 상당하다는 것이 이유다. 프로야구 인기 하락 이유와 배상 책임 등을 두고 논란의 여지가 크지만 국내 프로야구 산업 가치 하락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사건이다. 산업구조에 대한 개혁수준의 변화가 이뤄지지 않는다면 프로야구 산업 몰락의 뇌관이 될 수도 있다.

중계사들의 주장에 따르면 7월 시즌 중단 때문에 월 단위 광고 판매에 심각한 문제가 벌어졌고, 이후 여론 악화 등에 따라 시청률이 30%나 급감했다. 144경기 소화를 위한 연장 폐지 결정 등도 일방적으로 이뤄졌고, 더블헤더 증가 역시 중계 수익에 악영향을 끼쳤다는 것이다. 중계사 고위 관계자는 “중계권료를 연간 540억원이나 받는데, 갑작스런 리그 운영 방식 변화가 모두 일방적으로 이뤄졌다. 아무런 논의가 없었다”고 말했다.

KBO는 26일 열린 이사회에서 중계권 담당 자회사인 KBOP로 하여금 대응하도록 결정했다. 배상 여부는 고민거리일 수밖에 없다. 시청률 하락은 선수들의 방역수칙 위반 외에, 올림픽 메달 획득 실패도 거론된다. 시즌 운영 방식 변화 결정 역시 144경기를 모두 치름으로써 중계사들의 중계권을 보장해주기 위한 어쩔 수 없는 선택이라는 설명이 가능하다.

게다가 케이블 중계사의 요청에 따라 ‘손해배상’ 형태의 보상이 이뤄진다면, 나머지 중계권사들 역시 비슷한 수준의 보상이 이어져야 한다. 뿐만 아니라 구장 광고 관련 비용 및 야구 관련 상품 업체들의 ‘배상 요구’가 빗발칠게 뻔하다. 법적 소송을 통해 시비를 가리는 것 역시 부담이 상당하다.

시시비비를 넘어 중계사들의 공식적 배상 요구는 한국 프로야구 산업의 가치 하락을 상징적으로 보여준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중계사 고위 관계자는 “야구 케이블 중계는 3~4년전부터 적자로 돌아섰다. 야구 중계는 스포츠TV 정체성 유지를 위한 어쩔 수 없는 선택”이라고 말했다.

중계사의 배상 요구 이유가 일방적 리그 중단에 맞춰졌다는 게 열쇠다. 리그의 중요한 결정들이 발전 방향에 대한 고민없이 각 구단들의 유불리에 의해서만 이뤄진다면 사회 전체가 빠르게 바뀌는 현 상황에서 산업 자체의 몰락으로 이어질 수 있다. 구단 이익에 따른 결정을 상징적으로 보여준 7월 리그 중단 외에도 2019년에 계약한 온라인 중계권 역시 야구 산업의 미래 보다는 당장 각 구단에 돌아갈 중계권료가 우선 고려됐다. 그 결과 야구 콘텐츠의 온라인 점유율은 급감했고 야구 인기 하락의 주요 요인으로 꼽힌다.

이번 사태에 대한 대응 역시 ‘구단에 피해가 가지 않는 방향’이 최우선될 가능성이 높다. 그러면, 야구 몰락은 더욱 가까워질 수밖에 없다.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338 롤드컵 팀리쿼드 vs 엘엔지 픽 꼬꼬마 2021.10.19 871
1337 꼬마 승 나오라 방구뿡 01.14 871
1336 리버풀 황당 사연, 서류 작업 시간 부족해 영입 무산 느바신 02.02 871
1335 즐거운 아침입니다. 토까꿍 2021.11.05 872
1334 한 시즌 만에 토트넘 돌아온다…"콘테와 구단 이사회 모두 동의" 이꾸욧 2021.12.09 872
1333 "1300억" 세계에서 가장 비싼 골키퍼, 매물로 나온다 금팔찌 02.12 872
1332 이승엽 대사, 이대호 은퇴 투어 논란에 "서글프다" 야메떼구다사이 02.15 872
1331 누누 흔적 지우는 토트넘, 라커룸 "바닥 스티커" 먼저 뗐는데... 개가튼내통장 2021.11.03 873
1330 "칸"의 마지막 모습, 7천만명이 지켜봤다 야메떼구다사이 2021.12.16 873
1329 "언터쳐블" 피케-데파이 위험하다…전설 감독이 오면 벤치행 야이그걸 2021.10.30 874
1328 즐거운 아침입니다 ~ 느바신 2021.11.16 874
1327 메시, 전무후무 "발롱도르 통산 7회" 더욱 놀라운 것은? 토토왕토기 2021.11.30 874
1326 ‘후회하게 만들까’ FA 보상선수 4총사, 누가 터질까...또 두산이려나 토까꿍 01.14 874
1325 즐거운 아침입니다. 방구뿡 2021.10.28 875
1324 "1570억→235억" 추락한 토트넘 "재능 천재", 팔리지도 않는다 방구뿡 2021.12.02 875
1323 이용규 방출→정수빈 실패→꼴찌..."돈쭐" 정민철, 터크먼 닮은 한 명 눈에 띄는데... 이꾸욧 2021.12.13 875
1322 "레알서 허송 세월" 특급 공격수, 1월 탈출 목표...유력 행선지 아스널 지퍼에그거꼇어 2021.10.19 876
1321 "4경기 연속골 도전" 손흥민, 카라바오컵 8강도 선발 전망 야메떼구다사이 2021.12.22 876
1320 즐거운 하루 되세요 ~ 이꾸욧 02.10 876
1319 토트넘, 케인 바꿀 기회 왔다... “팀 최고액 재계약 거절”한 대체자 꼬꼬마 2021.10.07 877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토토사이트 큐어벳
토토사이트 유니벳
토토사이트 다이너스티
토토사이트 골인벳
토토사이트 피스벳
경험치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