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기했다" 후반 42분 교체 투입 굴욕, "7300만 파운드" 스타 향한 우려

"포기했다" 후반 42분 교체 투입 굴욕, "7300만 파운드" 스타 향한 우려

느바신 0 758 2021.11.04 00:25

ef27634b026b2c489bf66893dcc2dbf9_1563209861.jpg
"포기했네."

무려 7300만 파운드를 투자했다. 몇 년을 공들여 힘겹게 영입에 성공했다. 하지만 제대로 활용하지 못해 논란이 되고 있다. 제이든 산초(맨유) 얘기다.

산초는 올 시즌을 앞두고 도르트문트를 떠나 맨유에 합류했다. 기대가 컸다. 산초는 잉글랜드가 주목하는 자원이다. 그러나 현실은 녹록하지 않다. 그는 올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7경기 출전에 그쳤다. 선발은 단 세 차례.

3일(한국시각) 이탈리아 베르가모의 게비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탈란타와의 유럽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F조 4차전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산초는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했다. 후반 42분에서야 맥토미니와 교체돼 그라운드를 밟았다.

영국 언론 데일리스타는 "산초는 맨유에서 출전 시간이 부족하다. 도니 반 더 비크와 비교하게 만들었다. 팬 일부는 그가 또 다른 반 더 비크가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고 보도했다. 반 더 비크는 2020년 여름 맨유에 합류했다. 몸값을 3500만 파운드. 하지만 그는 올 시즌 EPL 6분 출전에 그친 상태. 반 더 비크 역시 아탈란타전에서 후반 42분 교체 투입됐다.

이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팬들은 "산초는 100% 반 더 비크2.0", "산초는 새로운 반 더 비크가 되고 있다", "올레 군나르 솔샤르 맨유 감독은 몇 차례 산초의 경기력이 좋지 않은 것을 봤다. 최고의 경기를 끌어내는 법을 알지 못했다. 포기했다고 생각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맨유의 레전드 게리 네빌 역시 "산초도 조심하지 않으면 반 더 비크처럼 똑같은 결과가 될 것"이라고 한탄했다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18 맨유 레전드 "분노 폭발"..."넌 도대체 언제까지 멍청한 짓 할 거야" 샤프하게 2021.11.04 735
617 본머스 패가 하필은 오늘이냐 오우야 2021.11.04 710
616 콘테, 계약은 했지만 지휘봉 못 잡는 이유…‘복장 터지는 행정 처리’ 토토왕토기 2021.11.04 894
615 밀란을 까야 대나 말아야대나 느바신 2021.11.04 844
614 "충격" 2002년생 네덜란드 미래, 우울증으로 은퇴 고려 토까꿍 2021.11.04 885
열람중 "포기했다" 후반 42분 교체 투입 굴욕, "7300만 파운드" 스타 향한 우려 느바신 2021.11.04 759
612 오리온 승 언더 방구뿡 2021.11.03 800
611 韓 잡고 싶은 UAE의 명단, 핵심+역전의 용사+귀화 선수까지 호출 오우야 2021.11.03 930
610 누누 흔적 지우는 토트넘, 라커룸 "바닥 스티커" 먼저 뗐는데... 개가튼내통장 2021.11.03 871
609 나성범 올인인가…NC 선수단 대거 정리, 칼바람 또 불지도 오우야 2021.11.03 784
608 토트넘 경기장 밖 쓰러진 남성 도운 시민, 알고보니 호이비에르…"시민영웅" 찬사 마카오타짜 2021.11.03 760
607 "흥분 그 이상" 이것이 명장 효과…선수단 의욕까지 단번에 ↑ 은빛일월 2021.11.03 760
606 "3억달러" FA 유격수 최대어, 다저스 떠나면? 타격왕 예비 FA 있다 삼청토토대 2021.11.03 733
605 "내셔널리그도 DH 도입한다는데", 227억 포기하고 FA 선언? 마카오타짜 2021.11.03 715
604 "토트넘 감독" 콘테, 매의 눈으로 선수들 훈련 응시 이꾸욧 2021.11.03 862
603 “프랑스서 가장 위대한 재능” PSG, 맨유에서 ‘공짜’로 데려온다 이꾸욧 2021.11.03 788
602 시즌 마감한 홍원기 감독의 진심 “이용규 이야기를 하지 않을 수 없다” 토토왕토기 2021.11.03 815
601 "얘들아 즐겨" 캡틴의 허슬플레이와 포효…미러클 깨웠다 야이그걸 2021.11.03 806
600 "충격" 메시, 동료의 배신 알고 있었다 오우야 2021.11.03 792
599 NC 칼바람, 임창민-김진성 전격 방출…박진우도 재계약 불가 통보 분노의조루뱃 2021.11.03 691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토토사이트 큐어벳
토토사이트 유니벳
토토사이트 다이너스티
토토사이트 골인벳
토토사이트 피스벳
경험치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