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격인터뷰] 하루 아침에 "야인"된 김병수 감독, "어떻게든 강등은 막아주려고 했는데…"

[직격인터뷰] 하루 아침에 "야인"된 김병수 감독, "어떻게든 강등은 막아주려고 했는데…"

토까꿍 0 1,060 2021.11.04 19:27

28c214fa62e5c72016444b814fc85373_1395365635.jpg강원 김병수 감독. 사진제공=한국프로축구연맹[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갈 때 가더라도 강등만은 막아주려고 했는데…"

K리그1 강원FC가 시즌 종료 3경기만을 남겨둔 시점에서 김병수 감독을 전격 해임했다. 강원 구단은 4일 오전 보도자료를 통해 "성적 부진 등의 이유로 김 감독을 해임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이로써 김 감독과 강원의 인연은 3년 3개월만에 끝났다.

김 감독은 2018년 8월 시즌 중 팀의 지휘봉을 잡았고, 2019시즌에 팀을 파이널A로 끌어올리며 구단 역대 최고성적(6위)을 내면서 "병수볼 신드롬"을 일으켰다. 하지만 2020시즌에는 시즌 7위로 파이널A에서 밀려났고, 올 시즌에도 11위(9승11무15패)로 강등 위기에 몰렸다. 결국 구단은 지난 3일 포항 스틸러스전에 0대4로 대패한 뒤 긴급 결정을 내려 김 감독의 해임을 결정했다.

경질이 발표된 후 자택(대구)에서 쉬고 있던 김 감독과 통화가 연결됐다. 그는 여러 가지 측면에서 깊은 아쉬움을 드러냈다. 구단 발표와는 달리 이 과정에서 "상호합의"는 없었다. 김 감독은 "나도 뒤늦게 전해들었다. 이영표 대표로부터 부재중 전화가 와 있었는데, 이후 발표가 났다. 그게 일방통보지 어떻게 합의인가. 발표 이후 또 전화가 왔지만, 굳이 받지 않았다"고 말했다. 하지만 김 감독은 해임에 대한 "원망"이나 "분노"보다는 "아쉬움"과 "걱정"을 토로했다. 다음은 김병수 감독과의 일문일답.

efe967c5c6e6a862142f9ff480339645_1742800594.jpg강원 김병수 감독. 사진제공=한국프로축구연맹-경질에 대해 구단으로부터 미리 연락 받았나.

▶전혀 없었다. 어제 포항전을 마친 뒤 선수들에게 4년 만에 처음으로 화를 냈다. 강등 위기에서 다소 해이해진 마음을 다잡고, 어떻게 살아갈 것인가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 그렇게 다시 일어서자고 다짐하며 다음 경기를 준비하려고 했던 시점이다. 아침에 일어나보니 (이 대표로부터) 부재중 전화가 3통 와 있었다. 그러고 발표가 났다. 조금 황당하고 어이가 없긴 하다. 이후에 또 전화가 왔지만, 받지 않았다. 참 여러 가지로 많이 아쉽고, 걱정이 된다.

-아쉬운 점은 무엇이고, 걱정되는 점은 무엇인가.

▶굳이 이 시점에, 이런 형태로 (해임을) 결정했어야 하는 지가 우선 아쉽다. 지금 우리 선수들을 보라. 올해 내내 얇은 선수층으로 너무 고생했다. 다들 지쳐서 제대로 뛰지도 못한다. 이 선수들을 이끌고 어떻게든 강등은 면하게 해주고 싶었다.

어차피 나는 올해 계약이 만료되면 떠날 사람이었다. 재계약 생각도 없었다. 그저 올해 강등만은 면하게 해주려고 애쓰던 참이다. 위기가 눈앞에 있었다. 그런데 지금 겨우 3경기 남은 시점에 굳이 나를 잘라서 얻을 게 무엇인가. 그것도 일방적인 통보로…3경기 남아있었다. 시즌을 마친 뒤에 (해임)해도 충분하지 않나. 가뜩이나 지친 선수들이 흔들릴까봐 걱정된다.

-올 시즌 성적이 기대에 못 미쳤는데.

▶외부에서는 우리 전력을 어떻게 평가할 지 모르겠지만, 선수층이 두텁지 않다. 더구나 올해 얼마나 많은 일이 있었나. 선수들이 많이 다치고 아팠다. 하지만 보강은 제대로 안됐다. 외부에는 "김 감독이 원해서 뽑았다"고 알려진 많은 선수들이 사실 내 뜻과 상관없이 팀에 합류했다.

그래도 구단에 아쉬운 소리 하지 않고, 이 선수들을 이끌고 잘해보려고 했을 뿐이다. 그러나 빠지는 선수가 너무 많았다. 시즌 후반에 공격수 몇 명으로 경기했는지 보라. 지난해 잘해줬던 이영재나 김지현 등만 있었어도 올해 좀 더 해볼 만 했을 것이다. 그런 선수들을 지켜내지 못한 게 아쉽다.

-앞으로의 계획은.

▶일단은 쉬는 것 외에 할 게 있을까. 어차피 12월부터 쉴 생각이었는데, 한 달 먼저 쉬게 됐다. 지금 당장은 속이 상한다기 보다 남겨진 선수들이 걱정될 뿐이다. 잘 해내겠지. 다만, 시즌 중에 엉뚱하게 하지도 않은 폭행 건으로 수모를 당한 건 화가 난다. 그래도 팀을 이끄는 입장에서 팀 강등은 막아보려고 굳이 내지 않아도 될 벌금까지 내면서 참고 버텼는데… 이제는 그게 후회된다. 차라리 "그때 깨끗하게 던지고 나왔어야 했나"하는 생각도 들고. 많이 씁쓸하다.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18 88억 3루수 통한의 포구 실책, 70승이 눈앞에서 날아갔다 은빛일월 2021.10.06 1085
717 "호날두가 초대하면 가지마" 박지성 절친, 맨유 시절 일화 소개 지퍼에그거꼇어 2021.11.15 1086
716 "여기선 못 뛰는데 또 가?"...토트넘, 1월 아르헨 MF 차출 가능성에 "한숨" 토토벌개빡장군 2021.12.18 1086
715 즐거운 아침입니다. 금팔찌 02.22 1086
714 "벅스 4Q에만 17점 폭발" 뉴욕, 휴스턴 14연패 몰아넣어 토까꿍 2021.11.21 1087
713 ‘동료→적’ 차비 감독과 라키티치가 만든 훈훈한 장면… “눈물이 난다” 마카오타짜 2021.12.23 1087
712 "호날두 침묵" 맨유, 레스터에 2-4 역전패..."3G 무승 부진" 대도남 2021.10.17 1088
711 "분노했다" "하늘 무너졌다"…그날의 좌절, 그들을 키웠다 은빛일월 2021.12.18 1088
710 BNK 이적생 듀오 김한별-강아정은 언제쯤 살아날까? 마카오타짜 2021.11.02 1089
709 "김민재 풀타임" 페네르바체, 9명이 싸운 카라귐뤼크와 1-1 무승부 야메떼구다사이 2021.12.23 1089
708 롯데 ‘29년의 기다림’…“내가 염종석의 후예다” 꼬꼬마 2021.10.06 1090
707 코로나로 73% 삭감 류현진...‘직장 폐쇄’ 계속되면 연봉 한푼도 못받는다 분노의조루뱃 2021.12.05 1090
706 경기장서 ‘이 짓’ 하면 무조건 진다…믿거나 말거나, 토트넘의 ‘미신들’ 방구뿡 2021.11.06 1091
705 소프트뱅크 오사다하루 회장, 日 최초 4군 설립 선언 샤프하게 01.21 1091
704 "심장 마비" 에릭센, 인테르에서 못 뛴다...타국 이적 추진 분노의조루뱃 2021.10.30 1092
703 주 포지션 없는데도 특급 FA, 친정팀 단장 아직도 후회한다 야메떼구다사이 2021.11.16 1092
702 캣벨 날았다!’ 흥국생명, 염혜선 빠진 KGC 완파…시즌 첫 연승 토까꿍 2021.12.22 1092
701 "교체 카드 적중" 에스파뇰, 발렌시아에 2-1 극적인 역전승 오우야 01.02 1092
700 박항서의 베트남, 중국에 3-1 승… ‘감격의 첫 승’ 야메떼구다사이 02.02 1092
699 오늘은 쉬어야지. 토까꿍 2021.10.07 1093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토토사이트 큐어벳
토토사이트 유니벳
토토사이트 다이너스티
토토사이트 골인벳
토토사이트 피스벳
경험치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