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도 외면한 누누, 그를 향한 어떠한 작별 인사도 없었다

SON도 외면한 누누, 그를 향한 어떠한 작별 인사도 없었다

삼청토토대 0 1,101 2021.11.04 19:28

1bc56dd284bccccfdb15ab1160a5b093_1422007950.jpg
[스포탈코리아] 전임 감독들과 좋은 관계를 유지했던 손흥민도 외면했다. 누누 에스피리투 산투 감독은 쓸쓸하게 토트넘 홋스퍼를 떠났다.

토트넘은 지난 1일(한국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누누의 경질 소식을 전했다. 올 여름 조제 모리뉴의 뒤를 이어 토트넘 지휘봉을 잡은 누누는 4개월 만에 팀을 떠나게 됐다. 시작은 좋았다. 올 시즌 초반 리그 3연승을 달리며 1위에 오르기도 했다. 하지만 이후 급격하게 추락했고 엄청난 비판을 받았다.

지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서 당한 0-3 패배가 결정적이었다. 당시 홈 경기장을 찾은 팬들은 누누가 교체 카드를 사용하자 야유를 퍼부었다. 토트넘 보드진은 위기를 느꼈고 곧바로 긴급 회의를 소집해 누누 경질을 결정했다.

누누의 마지막은 쓸쓸했다. 선수단 중 어느 누구도 감사함을 표시하지 않았다. 영국 매체 "풋볼 런던"은 "선수들은 이전 감독들이 떠날 때 덕담을 하며 감사함을 표시했다. 하지만 누누는 그렇지 않았다. 선수들이 그를 어떻게 여겼는지 알 수 있다"라고 언급했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 경질 당시엔 손흥민과 해리 케인이 앞장서 그의 앞날을 기원하는 메시지를 남겼고 모리뉴의 경우도 마찬가지였다. 손흥민은 모리뉴에게 감사함과 미안함을 동시에 드러냈고 케인은 함께 해 영광이었다는 뜻을 전달한 바 있다. 다른 선수들도 마찬가지였다. 성적 부진으로 팀을 떠나더라도 인사는 잊지 않았다.

그러나 누누는 끝까지 외면 당했다. 전임 감독들과 좋은 관계를 유지했던 손흥민과 케인 마저 침묵했다. 누누는 지휘봉을 잡은 4개월 내내 선수단의 신임을 전혀 얻지 못하고 떠났다.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558 나성범 올인인가…NC 선수단 대거 정리, 칼바람 또 불지도 오우야 2021.11.03 787
1557 누누 흔적 지우는 토트넘, 라커룸 "바닥 스티커" 먼저 뗐는데... 개가튼내통장 2021.11.03 876
1556 韓 잡고 싶은 UAE의 명단, 핵심+역전의 용사+귀화 선수까지 호출 오우야 2021.11.03 939
1555 오리온 승 언더 방구뿡 2021.11.03 807
1554 "포기했다" 후반 42분 교체 투입 굴욕, "7300만 파운드" 스타 향한 우려 느바신 2021.11.04 761
1553 "충격" 2002년생 네덜란드 미래, 우울증으로 은퇴 고려 토까꿍 2021.11.04 902
1552 밀란을 까야 대나 말아야대나 느바신 2021.11.04 855
1551 콘테, 계약은 했지만 지휘봉 못 잡는 이유…‘복장 터지는 행정 처리’ 토토왕토기 2021.11.04 898
1550 본머스 패가 하필은 오늘이냐 오우야 2021.11.04 719
1549 맨유 레전드 "분노 폭발"..."넌 도대체 언제까지 멍청한 짓 할 거야" 샤프하게 2021.11.04 749
1548 즐거운 아침이요 ~ 분노의조루뱃 2021.11.04 976
1547 손흥민 좌측 윙포워드 예상...콘테식 3-4-3 개봉박두 삼청토토대 2021.11.04 983
1546 바우어, 옵트아웃 포기...다저스, 내년 378억원 줘야 토토왕토기 2021.11.04 1163
1545 [롤드컵 미디어데이] "풀세트 사람 할 짓 아냐" 양 팀 모두 3:0 예상 토토왕토기 2021.11.04 1111
1544 토트넘·맨유 "러브콜" 이유 있었네... 챔스 돌풍 "또" 이끈 감독 야이그걸 2021.11.04 1616
1543 [직격인터뷰] 하루 아침에 "야인"된 김병수 감독, "어떻게든 강등은 막아주려고 했는데…" 토까꿍 2021.11.04 1061
열람중 SON도 외면한 누누, 그를 향한 어떠한 작별 인사도 없었다 삼청토토대 2021.11.04 1102
1541 ‘유일한 편 쿠만 떠나고 찬밥’ 연봉 164억 계륵, 진짜 내친다 삼청토토대 2021.11.04 921
1540 최하위 지명 GS칼텍스 모마, 실력은 "최고" 이꾸욧 2021.11.04 1116
1539 "충격" 첼시 최강 수비진 해체 가능성... 4명이나 FA로 떠난다 마카오타짜 2021.11.05 959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토토사이트 큐어벳
토토사이트 유니벳
토토사이트 다이너스티
토토사이트 골인벳
토토사이트 피스벳
경험치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