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투수에게 삼진? 자존심 상했지만…" 추신수가 꼽은 KBO 최고의 선수 [인천현장]

"韓투수에게 삼진? 자존심 상했지만…" 추신수가 꼽은 KBO 최고의 선수 [인천현장]

지퍼에그거꼇어 0 1,213 2021.11.06 17:35

d791d4c1a90c12c423689d653c139340_701258138.jpg삼성 오승환이 더그아웃으로 향하고 있다. 광주=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21.10.13/[인천=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공이 눈앞에서 사라지는 투수가 있다."

KBO리그 복귀 첫 시즌을 마친 추신수(39·SSG랜더스)가 한 해를 돌아봤다.

추신수는 6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KBO리그에서 잔상이 오래 남은 선수들"로 오승환(삼성 라이온즈) 최정(SSG) 나성범(NC 다이노스) 고영표(KT 위즈)를 언급했다.

추신수는 "한국에서 처음 삼진당했을 땐 자존심이 상했다. 그런데 나도 미국에서 좋은 투수들 상대로 좋은 결과를 내고 나면 자신감을 얻었던 기억이 났다"면서 "어린 투수들이 날 범타 처리하고, 삼진 잡았을 때의 희열이 그 선수의 발전에 도움이 될 거다. 그렇다고 내가 일부러 삼진당하는 건 아니지만"이라며 웃었다.

"기사로 이름만 보다가, 막상 만나보니 수준높은 선수들이 많았다. 최정이나 나성범이 특히 그렇다. 올해 국제대회 성적이 좋지 않았지만, 잘하는 선수들이 많아 금방 좋아질 거라고 본다."

d791d4c1a90c12c423689d653c139340_1837439849.jpg최정이 투런포를 치고 있다. 인천=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1.10.22/추신수와 동갑내기인 오승환과 이대호는 올해도 좋은 성적을 냈다. 특히 오승환은 44세이브를 기록, 구원왕을 차지하며 소속팀 삼성을 정규시즌 2위로 끌어올렸다.

추신수는 "(오)승환이를 상대할 때는 뭔가 아드레날린이 더 분비되더라. 정말 이기고 싶었다. 아마 승환이도 마찬가지 마음 아니었을까"라며 "정말 대단하다. 어린 선수들이 오승환 이대호를 보면서 "정말 잘한다"로 끝나지 말고, 어떻게 그 나이에도 잘할 수 있는지 연구해서 그 장점을 자기 것으로 만들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메이저리그에서 통할 것 같은 선수를 묻자 "최정, 나성범은 확실히 가능성이 있다"고 답했다. 특히 "마그넷 정"이라 불리는 최정이 사구에 대처하는 자세를 주목했다. 추신수는 메이저리그 16시즌 동안 152개의 사구를 맞았다. 최정은 KBO리그 17시즌에 무려 293개의 사구를 맞았다. 단일 선수 커리어 사구로는 세계 신기록이다.

12db01d23c3f6252a677d554de238940_1516536224.jpgKT 고영표가 미소짓고 있다. 수원=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21.10.28/"나도 미국에서 사구를 꽤 맞았다. 그래서 몸쪽 공에 두려움이 있다. 최정은 나보다 2배의 사구를 맞았는데 그런게 안 보인다. 자신있게 몸쪽 공을 치는 거 보면 정말 대단하다. 나성범도 가능성이 있다. 다만 미국에 가게 된다면 스플릿 계약은 피하기 바란다. 200만~300만 달러(20억~30억원), 메이저 구단들에겐 아무것도 아니다. 조금만 부족하면 마이너 내려버린다. 그러면 언어도 문화도 다른 환경 때문에 야구에 집중하기 어렵다. 무조건 메이저리그 보장 계약을 받고 가야 적응해서 잘할 가능성이 있다."

이어 추신수는 "원래 언더핸드 투수에겐 자신이 있다. 그런데 고영표를 상대하다보면 내가 바보가 되는 기분이다. 정말 못 치겠다"이라며 고개를 숙였다. 그는 "미국 언더핸드 투수는 슬라이더 커브를 던지지 체인지업은 잘 던지지 않는다. 고영표의 체인지업은 공이 순간적으로 사라지는 느낌"이라며 "영상을 보면 내가 봐도 내 꼴이 웃긴다. 고영표 같은 선수가 체계적인 관리를 받고 KBO리그와 대표팀에서 오래오래 뛰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58 오늘 축구 골 잔치네 오우야 2021.12.27 1229
557 유벤투스, 모라타 대체자로 "기적형 공격수" 영입 추진 개가튼내통장 2022.01.02 1229
556 "충격" EPL 선수, 자택서 무장 강도 습격..."포박 당하고 약탈 피해" 토토벌개빡장군 2021.10.24 1230
555 “3라운드에서 본때를 보여주겠다” 허훈이 허웅에게 날린 선전포고 무대꽁 2021.11.15 1230
554 ‘허웅-오브라이언트 활약’ DB, KCC 10연패 빠트려 지퍼에그거꼇어 2022.01.12 1230
553 유리조 지퍼에그거꼇어 2021.10.13 1232
552 주급 8억 걷어찬 "바르사 신동", 반값도 안 되는 금액에 재계약했다 토까꿍 2021.10.22 1232
551 "Here We Go!" 알리, 에버턴 영구 이적...램파드와 동행 오우야 2022.02.02 1232
550 리버풀, 벤치 멤버 전락한 크로스 영입하려는 이유는 마카오타짜 2021.10.16 1233
549 ‘도쿄 4강’ 여자배구 스타들…V리그서 ‘웃거나 울거나’ 무대꽁 2021.11.11 1233
548 "김민재와 바꾸자" 토트넘 팬, "400억 SON 동료" 이적설에 "반색" 개가튼내통장 2021.10.15 1234
547 "새로운 도전" 이승우, K리그1 수원FC와 이적협상 마무리[ 개가튼내통장 2021.12.02 1234
546 BBC도 토트넘 비판, “뭐 믿고 SON-케인 안 써?” 이꾸욧 2021.10.22 1235
545 "명백한 퇴장이잖아"... 손흥민 가격 당하자 토트넘 팬들 "격분" 샤프하게 2021.11.08 1235
544 "재활 공장" ATM, 맨유서 낙오된 "골든보이 FW" 노린다...스왑딜 추진 토토벌개빡장군 2021.12.16 1235
543 좋은아침 금팔찌 2021.10.06 1236
542 떨고 있는 일본축구 "호주에 지면, 나머지 다 이겨도 탈락 위기" 방구뿡 2021.10.13 1236
541 "487억은 돼야지" 핫한 홀란드, 호날두보다 높은 연봉 원한다 이꾸욧 2021.10.22 1236
540 [BK 리뷰] ‘김동준 4Q 맹활약’ 현대모비스, 이번 시즌 LG전 3전 전승 금팔찌 2022.01.02 1236
539 "포체티노 때는 말이야"… 콘테, 현 토트넘 상황 진단 샤프하게 2022.01.07 1236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토토사이트 큐어벳
토토사이트 유니벳
토토사이트 다이너스티
토토사이트 골인벳
토토사이트 피스벳
경험치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