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투수에게 삼진? 자존심 상했지만…" 추신수가 꼽은 KBO 최고의 선수 [인천현장]

"韓투수에게 삼진? 자존심 상했지만…" 추신수가 꼽은 KBO 최고의 선수 [인천현장]

지퍼에그거꼇어 0 1,211 2021.11.06 17:35

d791d4c1a90c12c423689d653c139340_701258138.jpg삼성 오승환이 더그아웃으로 향하고 있다. 광주=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21.10.13/[인천=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공이 눈앞에서 사라지는 투수가 있다."

KBO리그 복귀 첫 시즌을 마친 추신수(39·SSG랜더스)가 한 해를 돌아봤다.

추신수는 6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KBO리그에서 잔상이 오래 남은 선수들"로 오승환(삼성 라이온즈) 최정(SSG) 나성범(NC 다이노스) 고영표(KT 위즈)를 언급했다.

추신수는 "한국에서 처음 삼진당했을 땐 자존심이 상했다. 그런데 나도 미국에서 좋은 투수들 상대로 좋은 결과를 내고 나면 자신감을 얻었던 기억이 났다"면서 "어린 투수들이 날 범타 처리하고, 삼진 잡았을 때의 희열이 그 선수의 발전에 도움이 될 거다. 그렇다고 내가 일부러 삼진당하는 건 아니지만"이라며 웃었다.

"기사로 이름만 보다가, 막상 만나보니 수준높은 선수들이 많았다. 최정이나 나성범이 특히 그렇다. 올해 국제대회 성적이 좋지 않았지만, 잘하는 선수들이 많아 금방 좋아질 거라고 본다."

d791d4c1a90c12c423689d653c139340_1837439849.jpg최정이 투런포를 치고 있다. 인천=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1.10.22/추신수와 동갑내기인 오승환과 이대호는 올해도 좋은 성적을 냈다. 특히 오승환은 44세이브를 기록, 구원왕을 차지하며 소속팀 삼성을 정규시즌 2위로 끌어올렸다.

추신수는 "(오)승환이를 상대할 때는 뭔가 아드레날린이 더 분비되더라. 정말 이기고 싶었다. 아마 승환이도 마찬가지 마음 아니었을까"라며 "정말 대단하다. 어린 선수들이 오승환 이대호를 보면서 "정말 잘한다"로 끝나지 말고, 어떻게 그 나이에도 잘할 수 있는지 연구해서 그 장점을 자기 것으로 만들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메이저리그에서 통할 것 같은 선수를 묻자 "최정, 나성범은 확실히 가능성이 있다"고 답했다. 특히 "마그넷 정"이라 불리는 최정이 사구에 대처하는 자세를 주목했다. 추신수는 메이저리그 16시즌 동안 152개의 사구를 맞았다. 최정은 KBO리그 17시즌에 무려 293개의 사구를 맞았다. 단일 선수 커리어 사구로는 세계 신기록이다.

12db01d23c3f6252a677d554de238940_1516536224.jpgKT 고영표가 미소짓고 있다. 수원=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21.10.28/"나도 미국에서 사구를 꽤 맞았다. 그래서 몸쪽 공에 두려움이 있다. 최정은 나보다 2배의 사구를 맞았는데 그런게 안 보인다. 자신있게 몸쪽 공을 치는 거 보면 정말 대단하다. 나성범도 가능성이 있다. 다만 미국에 가게 된다면 스플릿 계약은 피하기 바란다. 200만~300만 달러(20억~30억원), 메이저 구단들에겐 아무것도 아니다. 조금만 부족하면 마이너 내려버린다. 그러면 언어도 문화도 다른 환경 때문에 야구에 집중하기 어렵다. 무조건 메이저리그 보장 계약을 받고 가야 적응해서 잘할 가능성이 있다."

이어 추신수는 "원래 언더핸드 투수에겐 자신이 있다. 그런데 고영표를 상대하다보면 내가 바보가 되는 기분이다. 정말 못 치겠다"이라며 고개를 숙였다. 그는 "미국 언더핸드 투수는 슬라이더 커브를 던지지 체인지업은 잘 던지지 않는다. 고영표의 체인지업은 공이 순간적으로 사라지는 느낌"이라며 "영상을 보면 내가 봐도 내 꼴이 웃긴다. 고영표 같은 선수가 체계적인 관리를 받고 KBO리그와 대표팀에서 오래오래 뛰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98 포체티노가 맨유 간다면… ‘호날두·케인·산초’ 막강 스리톱+3선 변화 은빛일월 2021.10.31 1046
1097 경기장서 ‘이 짓’ 하면 무조건 진다…믿거나 말거나, 토트넘의 ‘미신들’ 느바신 2021.11.06 1046
1096 몸값만 2100억원...부상 장기화에 속터지는 도르트문트 꼬꼬마 2021.10.26 1045
1095 [오피셜] 프레딧 브리온, 탑 제외 주전 4인과 재계약 은빛일월 2021.11.16 1045
1094 토트넘, 코로나 확진자 13명까지 늘어…콘테 "모두가 두려워 하는 상황" 무대꽁 2021.12.09 1045
1093 감독 경질 걸고 한판 "두 팀 모두 지면 포체티노가 1순위" 금팔찌 2021.10.29 1044
1092 해트트릭 욕심에 100m 전력 질주한 호날두, 동료 선택 못 받았다 꼬꼬마 2021.12.04 1044
1091 추신수도 미소 짓겠네…잠실구장 원정 라커룸의 대변신 토까꿍 2021.12.07 1044
1090 “8000만 달러 류현진, 예전의 에이스는 아니다… FA 영입해야” 美언론 꼬꼬마 2021.11.05 1042
1089 1년전 방출 수모견디고 만든 "독한 성적표"...역대 최다 인상 기대 "베테랑" 토토왕토기 2021.11.23 1042
1088 라리가 전반 다 역배 은빛일월 2021.10.28 1041
1087 양현종 “서운하다”…KIA와 FA 협상, 일단 결렬 이꾸욧 2021.12.15 1041
1086 SON 경기중 "로얄! 크로스 좀 정확히!"... 오죽 답답했으면 토까꿍 2022.01.07 1041
1085 패널 두번 연속 실축은 무슨 주작이냐 꼬꼬마 2022.01.21 1041
1084 축제 분위기 물씬 풍기누 느바신 2021.11.12 1040
1083 아침부터 기분이 안좋아 오우야 2021.10.15 1039
1082 즐거운 아침이요 ~ 분노의조루뱃 2021.11.04 1039
1081 오타니도 못한 "삼도류" 출현 소식에 日도 기대만발 이꾸욧 2021.12.13 1039
1080 느껴지는 손흥민 공백, “누구도 대체 못 해... 표현 못 할 타격” 샤프하게 2022.01.14 1039
1079 황재균 여친, 티아라 지연이었다…"12월 결혼" 토토벌개빡장군 2022.02.12 1039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토토사이트 큐어벳
토토사이트 유니벳
토토사이트 다이너스티
토토사이트 골인벳
토토사이트 피스벳
경험치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