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 왼손 사이드암" 펠리시아노, 45세에 사망…침통한 뉴욕 메츠

"ML 왼손 사이드암" 펠리시아노, 45세에 사망…침통한 뉴욕 메츠

대도남 0 693 2021.11.10 11:32
8bb92ba0e956e33a56b3f1f11fcc7605_491001742.jpg[사진] 페드로 펠리시아노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상학 기자] 메이저리그에 희귀한 왼손 사이드암 투수로 활약했던 페드로 펠리시아노가 세상을 떠났다. 향년 45세. 

미국 "AP통신"은 9일(이하 한국시간) 펠리시아노의 사망 소식을 전했다. 펠리시아노의 친구들과 전 동료들이 그가 뛰었던 뉴욕 메츠에 이 사실을 알렸고, 구단도 성명을 통해 애도를 표했다. 

메츠 구단은 "펠리시아노의 소식에 매우 슬프다. 메츠에서 뛰는 동안 가장 경쟁력 있고, 오래 가는, 믿을 수 있는 구원투수 중 한 명이었다. 훌륭한 팀 동료로서 사랑받은 멤버로 기억될 것이다"며 고인의 넋을 기렸다. 

생전 펠리시아노와 함께했던 윌리 랜돌프 전 메츠 감독은 "그가 준비됐는지 보기 위해 불펜을 볼 필요가 없었다. 그는 항상 준비가 된 선수로 등판을 거부한 적이 없다. 가끔 피곤할 때도 있었지만 항상 공을 잡았다"며 "45세에 세상을 떠나는 것은 너무 이르다"고 침통해했다. 

메츠의 주전 3루수로 간판 스타였던 데이비드 라이트도 "야구하는 동안 그처럼 존재감 있는 왼손 구원 스페셜리스트를 본 적이 없다. 훌륭한 인격자였다"고 떠올렸다. 같은 푸에르토리코 출신으로 메츠에서 한솥밥을 먹었던 내야수 출신 호세 발렌틴도 "내가 함께한 최고의 팀 동료 중 한 명이다. 훌륭한 마음을 가졌고, 혹사를 걱정하지 않았다. 항상 팀을 최우선으로 생각했다"고 기억했다. 

1976년생 푸에르토리코 출신 펠리시아노는 1995년 LA 다저스에 지명됐지만 2002년 메츠에서 빅리그 데뷔했다. 2013년까지 9시즌 모두 메츠에서만 보낸 그는 통산 484경기 등판, 22승21패4세이브 평균자책점 3.33 탈삼진 350개를 기록했다. 원래 오버핸드 투수였지만 2004년 릭 피터슨 투수코치의 조언으로 사이드암 변신에 성공한 뒤 좌타자 스페셜리스트로 자리잡았다. 날카로운 슬라이더를 내세워 좌타자 상대 통산 피안타율이 2할1푼1리에 불과했다. 우타자 상대 피안타율(.287)보다 훨씬 낮았다. 

17498efe4908b9f666a8372814d3a0d7_428835472.jpg[사진] 페드로 펠리시아노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05년에는 일본프로야구 소프트뱅크 호크스에서 1년을 뛰며 37경기에서 3승2패 평균자책점 3.89를 기록했다. 빅리그 복귀 후 2008~2010년 각각 86경기, 88경기, 92경기로 3년 연속 리그 최다 등판을 했다. 92경기 등판은 빅리그 역대 한 시즌 최다 등판 4위 기록.  

이후 FA 자격을 얻어 뉴욕 양키스와 2년 800만 달러 계약한 펠리시아노는 그러나 어깨 부상으로 한 경기도 못 던지고 팀을 떠났다. 2013년 메츠로 돌아왔지만 스프링캠프에서 선천적 희귀성 심장질환 진단을 받았다. 그해 시범경기 때 심장 감시 장치를 착용하고 투구를 하기도 했다. 

정규시즌에도 25경기를 던졌지만 빅리그 커리어는 그걸로 마지막이었다. 2014년 세인트루이스 산하 트리플A 멤피스를 거쳐 2015년 푸에르코리코 윈터리그를 끝으로 선수 생활을 마감했다. 그로부터 6년의 시간이 흘러 45세 이른 나이에 눈을 감았다. /waw@osen.co.kr17498efe4908b9f666a8372814d3a0d7_1432843518.jpg[사진] 페드로 펠리시아노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538 ‘또 퇴장’ 자카, “모두에게 죄송”...팬들은 “이제 지친다” 이꾸욧 01.14 674
1537 [LCK] KT-한화생명, 일본 최고 "아리아" vs 2 군 제패 "카리스" 느바신 01.19 674
1536 “은돔벨레와 같이 뛰면 미쳐버렸을 것” 역대급 수위 비판 쏟아낸 英평론가들 야메떼구다사이 2021.09.27 676
1535 "국대" 이의리, "20홀드" 최준용 누르고 신인왕 수상…36년만에 타이거즈 신인왕 야이그걸 2021.11.29 676
1534 삼성, FA 박해민 보상선수로 김재성 지명 "성장 가능성이 높은 선수" [공식발표] 토까꿍 2021.12.23 676
1533 "훌륭한 슈팅이었다"…EPL 통산 최다득점 시어러, 황희찬의 결정력 극찬 이꾸욧 2021.10.07 677
1532 "나 아직 안 죽었어!"...한때 인간계 최강 FW, 바르사-레알 상대로 득점 느바신 2021.11.07 677
1531 "고마워 SON" 벤 데이비스, "손타클로스"에게 대표팀 유니폼 선물 받아 느바신 2021.12.25 677
1530 "여우 같은 곰"이었던 벤투, "플랜 B"도 터졌다 방구뿡 01.28 677
1529 5년 60억+주장"의 무게…"나를 인정하고 대우해준 만큼" 무대꽁 02.02 677
1528 지긋지긋한 한폴낙 느바신 2021.11.01 679
1527 나만 손대면 무냐구 방구뿡 2021.11.28 680
1526 오늘도 화이팅!! 은빛일월 2021.12.02 680
1525 4년 전 88억’ KT 역대 최고액 사나이, 올해 몸값은 얼마가 적당할까 토토벌개빡장군 2021.12.09 680
1524 "이토 준야 1골 1AS" 일본, 사우디에 2-0 완승…최종예선 5연승 꼬꼬마 02.02 680
1523 英 매체 무승부 예상의 이유..."돌아온 황희찬이 SON의 토트넘 수비 박살낼 것" 마카오타짜 02.14 680
1522 "토트넘에 온 이유, 우승+챔스를 위해"…단결 강조한 로메로 은빛일월 2021.10.30 681
1521 구자욱, 이례적 내부 FA 단속 요청 "세 선수 모두 필요, 반드시 잡아주실 것" 샤프하게 2021.11.30 681
1520 케이비 개어이없네 개가튼내통장 01.10 681
1519 끝나지 않은 호랑이 포효, KIA가 움직이고 있다…"깜짝 딜" 가능성은[SC초점] 금팔찌 01.16 681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토토사이트 큐어벳
토토사이트 유니벳
토토사이트 다이너스티
토토사이트 골인벳
토토사이트 피스벳
경험치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