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성용 부친 기영옥씨, "아들 몰래 사문서 위조 인정"

기성용 부친 기영옥씨, "아들 몰래 사문서 위조 인정"

삼청토토대 0 842 2021.11.11 19:35

 

8ceb4da052eab292d2f05d41a1b1cc42_862314919.jpg
기성용 부친 기영옥씨.

[스포츠서울 | 이환범기자] 농지법 위반 등 혐의로 재판을 받는 기영옥(64·전 광주FC 단장) 씨가 아들 기성용(축구선수) 모르게 허위로 농업경영계획서를 제출했다고 인정했다.

11일 열린 광주지법 형사6단독(윤봉학 판사)재판에서 기영옥씨는 이전까지 부인했던 사문서위조 및 행사 혐의를 인정했다. 기씨 측은 이날 사문서위조와 행사 혐의를 인정한다고 밝혔다. 첫 재판에서는 축구센터 건립을 위해 아들로부터 포괄적 위임을 받았다고 주장했었다. 다만 사문서위조 행위를 할 수 밖에 없게 된 경위를 의견서로 제출했다며, 양형에 고려해달라고 요청했다.

기씨는 2016년 아들 기성용과 함께 광주 서구 금호동 일대 농지 등 10여개 필지를 50여억원에 사들이면서 허위 농업경영계획서를 제출하고 토지 일부의 형질을 불법적으로 변경한 혐의로 기소됐다. 기씨는 갓 작물을 재배할 목적이라고 허위로 농업 경영 계획서를 작성, 광주 민간공원 특례사업(마륵공원) 부지 일대 논과 밭을 산 것으로 조사됐다.

이날 재판은 증인 신문이 불발돼 정상적으로 진행하지 못하고 연기했다. 기씨 측 증인에 대한 신문을 진행한 후 검찰의 구형까지 이뤄질 예정이었으나, 증인이 신분증을 가지고 오지 않아 증인 신문을 진행하지 못했다. 다음 재판은 오는 12월 16일 진행되는데, 증인 신문 이후 결심이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이 사건을 수사한 경찰은 기성용도 입건해 수사를 진행했지만 “아버지가 축구센터를 건립하겠다고 해서 돈만 보냈다”는 취지로 진술한 점, 당시 영국에 있었던 점, 농지 구매에 직접 관여한 다른 정황이 없는 점을 토대로 기성용에 대해서는 혐의를 적용하지 않았다.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38 "왜 칭찬 한 마디 없지" 공수 맹활약, 토트넘 팬들 어리둥절 지퍼에그거꼇어 2021.10.29 870
1637 오늘 새축 개망 토까꿍 2021.11.29 870
1636 전창진 감독 "선수들 너무 지쳐있다. 이런 경기내용 팬들께 죄송" 이꾸욧 2021.12.16 870
1635 호날두 비판한 네빌, 팬에게 ‘역공격’ 당해 “당신도 과거에…” 방구뿡 2021.12.30 870
1634 "라이벌" 아스널 전설 감탄, "손흥민 나에게 월드클래스" 방구뿡 02.27 870
1633 반나절에 "6740억" 터졌다... FA+연장계약 "미친 하루다" 개가튼내통장 2021.11.30 869
1632 스페인이 낳은 농구 스타 파우 가솔 현역 은퇴…레이커스는 등번호 ‘16’ 영구결번 추진 개가튼내통장 2021.10.06 868
1631 민증도 안나온 첫 비선출 야수→4개국어 핵인싸! 17세 신인의 프로 적응기[인터뷰] 야이그걸 2021.10.19 868
1630 SON도 외면한 누누, 그를 향한 어떠한 작별 인사도 없었다 삼청토토대 2021.11.04 868
1629 "이러니 PSG 떠나지" 감출 수 없었던 음바페의 "썩소" 야이그걸 2021.11.30 868
1628 포그바+음바페 쌍끌이 영입 도전, 레알 회장의 "공짜 승부수" 은빛일월 2021.10.14 867
1627 BNK 이적생 듀오 김한별-강아정은 언제쯤 살아날까? 마카오타짜 2021.11.02 867
1626 [롤드컵 미디어데이] "풀세트 사람 할 짓 아냐" 양 팀 모두 3:0 예상 토토왕토기 2021.11.04 867
1625 "축구의 신" 메시가 인정했다..."리그앙, 라리가보다 피지컬 뛰어나" 야메떼구다사이 2021.10.11 866
1624 ‘팽팽했지만…헛심공방’ 토트넘, 에버튼전 아쉬운 0-0 무승부 금팔찌 2021.11.08 866
1623 "충격" 네덜란드 국대, 칼로 사촌 찌른 혐의로 기소…징역 가능성 토까꿍 2021.11.19 866
1622 베르너, 첼시 합류 후 VAR로 취소된 득점 16골..."그냥 그러려니 한다" 이꾸욧 2021.10.03 865
1621 이탈리아 평정한 "제2의 즐라탄", SON 동료 되나..."1100억↑" 마카오타짜 2021.11.16 865
1620 무승부 폭증 "일본식 연장전 폐지" 베낀 KBO...MLB승부치기 버린 이유는 금팔찌 2021.10.20 864
1619 ‘사이클링 히트’ 이정후, “아버지가 ‘너는 생각보다 더 대단한 선수’라고 격려” 느바신 2021.10.26 864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경험치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