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파이 2골’ 네덜란드, 랭킹 73위 몬테네그로와 2-2 무승부

‘데파이 2골’ 네덜란드, 랭킹 73위 몬테네그로와 2-2 무승부

오우야 0 591 2021.11.14 15:11

28a9c8b72d88fbe4bf2c4c5a39cb9891_1726335071.jpg

[마이데일리 = 이현호 기자]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1위 네덜란드가 73위 몬테네그로의 벽을 넘지 못했다.

루이스 반 할 감독이 이끄는 네덜란드 축구대표팀은 14일 오전 4시 45분(한국시간) 몬테네그로 포드리고차의 포드리고차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유럽예선 G조 9차전에서 몬테네그로와 2-2로 비겼다. 네덜란드가 이 경기에서 이겼다면 2위 터키를 누르고 조 1위를 확정할 수 있었지만 무승부에 그치며 최종전을 기약해야 한다.

네덜란드는 멤피스 데파이, 아르나우트 단주마, 도닐 말렌, 다비 클라센, 프렝키 데용, 조르지뇨 바이날둠, 달레이 블린트, 버질 반 다이크, 스테판 데 브리, 덴젤 덤프리스, 저스틴 빌로우를 선발로 내세웠다.

전반 25분에 네덜란드가 득점 기회를 맞았다. 클라센이 몬테네그로 페널티 박스 안에서 수비수 태클에 걸려 넘어졌다. 주심은 VAR 확인 후 페널티킥(PK)을 선언했다. 키커 데파이가 왼쪽 구석을 가르는 슛으로 선제골을 기록했다.

후반 9분에 추가골이 터졌다. 덤프리스가 낮게 깔아준 크로스를 데파이가 논스톱 슛으로 연결해 몬테네그로 골망을 출렁였다. 일찍이 2점 차 리드를 잡은 네덜란드는 후반 20분에 바이날둠을 빼고 퇸 코프메이너르스를 투입했다. 곧이어 데용과 단주마를 불러들이고 라이언 그라벤베르흐와 노아 랭을 투입했다.

이때부터 홈팀 몬테네그로가 공격을 몰아쳤다. 후반 37분에 부트코비치가 골키퍼를 제친 뒤 왼발 슛으로 만회골을 넣었다. 4분 뒤에는 부이노비치가 헤더슛으로 네덜란드 골망을 갈랐다. 네덜란드는 월드컵 본선 진출 확정을 짓지 못한 채 노르웨이와의 마지막 예선전을 준비하게 됐다.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38 KIA, 포수 트레이드 추진설...김민식&한승택도 책임 크다 이꾸욧 01.12 596
1437 그리스 도착한 이재영·다영 "환한 미소"…인터뷰 첫 마디는 방구뿡 2021.10.19 597
1436 [오피셜] 메이슨, 콘테 사단 합류…불운의 두개골 부상→지도자 로열로드 마카오타짜 2021.11.05 597
1435 ㅆㅂ sk 열받네 야이그걸 2021.11.12 597
1434 이승우, STVV와 계약 해지... 이적료 없이 새출발 지퍼에그거꼇어 2021.11.24 597
1433 1골 넣은 859억 스트라이커의 자책 "왜 나를 응원해주지?" 샤프하게 01.19 597
1432 英 매체의 SON 비판, 진짜 선 넘었다..."기대치에 맞게 분발해라" 삼청토토대 02.18 597
1431 너무졸려잉~~~~~~~~~ 대도남 2021.10.06 598
1430 뉴스온에어-뉴스온에어 수원 고색 금호어울림-수원 고색 금호어울림 被リンク google-被リンク google … 은빛일월 2021.10.09 598
1429 "절친" 에브라가 말하는 호날두 맨유 복귀…"유벤투스서 희생양이었다" 마카오타짜 2021.10.30 598
1428 국야 힘내보자 ! 야이그걸 2021.11.10 598
1427 "그를 죽이고 싶었다"..."맨유 레전드"를 격노케한 "미친 재능" FW 금팔찌 2021.11.18 598
1426 간만에 축구 덤볐지 내가 무대꽁 2021.11.20 598
1425 프랑스 역전 간다 방구뿡 2021.10.08 599
1424 즐거운 아침입니다. 금팔찌 2021.10.09 599
1423 토트넘이 내친 감독, 뉴캐슬 차기 사령탑으로 "급부상" 야이그걸 2021.10.09 600
1422 "손흥민이 없는데 마운트가 왜 있어?"…발롱도르 후보 30인 논란 은빛일월 2021.10.09 600
1421 새축 달려보쟈 분노의조루뱃 02.06 600
1420 연봉 팀내 최다 삭감↔절친은 "120억 대박"..."순간의 선택"이 "천양지차" 이꾸욧 02.08 600
1419 KIA서 경질된 윌리엄스 감독, 김하성과 한솥밥? “감독이 원할 수도” 마카오타짜 2021.11.23 601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경험치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