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혀지는 것 같다” 125억 지명타자, 포수 마스크가 그립다

“잊혀지는 것 같다” 125억 지명타자, 포수 마스크가 그립다

마카오타짜 0 795 2021.11.15 23:04

4d5afaa97b0c131153f0f4322e5cc899_831528008.jpegNC 양의지 /OSEN DB

[OSEN=조형래 기자] “포수로 잊혀지는 것 같다.”

NC 다이노스 양의지는 올해도 최고의 생산력을 과시했다. 141경기 타율 3할2푼5리(480타수 156안타) 30홈런 111타점 OPS .995의 기록을 남겼다. 타점과 장타율에서 1위를 차지했다. 2년 연속 3할 30홈런 100타점 이상을 기록하며 최정상급 타자로 군림했다.

‘포수 양의지’가 이런 생산력을 다시 한 번 과시했다면 더 좋았을 터. 하지만 양의지는 올해 포수가 아닌 지명타자로 더 많이 출장했다. 시즌 초 팔꿈치에 사구를 맞은 여파가 시즌 내내 이어졌다. 그리고 도쿄올림픽 대표팀에 선발되어 단기전 초긴장 상태에서 포수 마스크를 계속 쓰면서 팔꿈치 상태가 악화됐다. 결국 후반기에는 포수가 아닌 고정 지명타자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올해 포수 출장 경기는 45경기(38선발)에 불과했고 수비 이닝은 302⅓이닝에 그쳤다. 올해 양의지는 골든글러브 후보에 포수가 아닌 지명타자 부문에 오를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포수 마스크를 쓰면서 4번 타자를 맡을 때 양의지의 가치는 더 높아지고 빛난다”라고 말하는 이동욱 감독의 말처럼 지명타자로만 나서는 양의지의 전력적 활용도는 한계가 있었다. 투수들을 리드하는 역할에 제한적이었고 야수들을 통솔하고 아우르는 역할도 쉽게 할 수 없었다.  양의지의 진정한 가치가 드러날 수 없는 환경이었다.

정규시즌 막판, 양의지도 “지명타자다 보니까 야수들의 움직임이 덕아웃에서는 잘 안보인다. 경기장 안에서 얘기해주는 것과 다르기 때문에 차이가 크다. 움직임이나 조언해야 할 것들이 덜 보인다”라고 설명한 바 있다.

무엇보다 ‘포수 양의지’의 자존심이 허락하지 않은 후반기였고 이를 기점으로 전문 지명타자가 될 것이라는 사실 자체를 경계했다. 그는 “포수로 잊혀지는 것 같다”라면서 포수 마스크를 쓰고 돌아가기를 바라고 있다. 비시즌 충분한  휴식과 치료로 내년에는 포수로 돌아올 수 있는 상황.

NC 소속으로 3년차 시즌을 보냈고 내년이면 4년차 시즌을 맞이한다. 4년 125억 원의 계약도 끝난다. 포수 양의지가 건재하다는 것을 다시 과시하기 위해서는 포수 마스크를 다시 써야 허는 게 양의지의 2022시즌 가장 중요한 목표가 될 전망이다.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538 오리온 승 언더 방구뿡 2021.11.03 811
1537 “끝났다, 1,420억 실패작 맨유서 마지막 경기 뛰었어” 英 결별 확신 토토벌개빡장군 2021.11.11 811
1536 "고마워 SON" 벤 데이비스, "손타클로스"에게 대표팀 유니폼 선물 받아 느바신 2021.12.25 811
1535 "시몬스랑 트레이드 없다" 말콤 브로그던, IND와 2년 45M 연장 계약 무대꽁 2021.10.19 812
1534 "멋진 대결을 기대하라" GS칼텍스 vs 한국도로공사 야이그걸 2021.11.25 812
1533 4년 전 98억→애매한 FA 위치...최연소 2000안타, "연봉 5억" 베팅 통할까 지퍼에그거꼇어 2021.11.30 812
1532 "충격" EPL 스타, 여친 폭행으로 "체포" 금팔찌 02.15 812
1531 키티 다신 안건든다 이꾸욧 2021.10.10 813
1530 "토트넘에 온 이유, 우승+챔스를 위해"…단결 강조한 로메로 은빛일월 2021.10.30 813
1529 퇴장 징계 복귀 앞둔 이강인, 선발 가능할까? 느바신 2021.10.31 813
1528 “은돔벨레와 같이 뛰면 미쳐버렸을 것” 역대급 수위 비판 쏟아낸 英평론가들 야메떼구다사이 2021.09.27 814
1527 누구도 떠안기 싫었던 ‘페퍼 폭탄’, IBK가 다 떠안았다 방구뿡 01.19 814
1526 "포스팅 중도 포기→연봉 80억" 요미우리 에이스, MLB 도전 대신 日 잔류 토토왕토기 2021.12.06 815
1525 4년 전 88억’ KT 역대 최고액 사나이, 올해 몸값은 얼마가 적당할까 토토벌개빡장군 2021.12.09 815
1524 英 매체 무승부 예상의 이유..."돌아온 황희찬이 SON의 토트넘 수비 박살낼 것" 마카오타짜 02.14 815
1523 [오피셜] 노리치, "리그 첫 승" 하자마자 "승격 2번" 시킨 파르케 경질 이꾸욧 2021.11.07 816
1522 새축 첫경기 언더 안된다 느바신 02.03 816
1521 "소용없었다" 또 기회 잡은 토트넘 "재능천재", 기대보다 우려 심화 샤프하게 2021.11.10 817
1520 ‘충격 역전패!’ 포르투갈, WC 본선 진출 실패…세르비아전 1-2 패 토토벌개빡장군 2021.11.16 817
1519 오릭스 역전 못하나 방구뿡 2021.11.25 817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토토사이트 큐어벳
토토사이트 유니벳
토토사이트 다이너스티
토토사이트 골인벳
토토사이트 피스벳
경험치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