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용직→독립구단→4119일만의 첫승" 33세 인간승리. 방출 아픔속 재도전 "난 녹슬지 않았다" [인터뷰]

"일용직→독립구단→4119일만의 첫승" 33세 인간승리. 방출 아픔속 재도전 "난 녹슬지 않았다&#…

대도남 0 960 2021.11.16 18:16

5a5ec92238a0e68cf1fae01c95fb47d1_744324252.jpg김건국. 스포츠조선DB[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마운드 위에서 울면서 던졌다. 눈물이 나서 포수(나균안) 사인이 안 보였던 기억이 난다."

계약금 1억3000만원을 받았던 잊혀진 유망주가 11년만에 1군 마운드로 돌아온 기분은 어떨까. 당시를 회상하던 김건국(33)의 목소리도 감회에 젖었다.

롯데 자이언츠는 10월말 김건국에게 보류선수 제외를 알렸다. 성민규 단장은 "팀을 구할 때까지 상동연습장에서 운동해도 좋다"고 허락했지만, "남의 집"이 되고 나면 그 시선이 부담스럽다. 김건국은 이승학 감독의 배려로 부산공고 야구팀에서 훈련중이다.

올해 퓨처스리그 성적은 18경기 3승2패2홀드. 39⅓이닝을 소화하며 평균자책점 3.20을 기록했다. 반면 1군에선 13경기 22이닝 6.55에 그쳤다. 그는 "2군에선 구속도 잘 나오고 기록도 좋았지만, 1군에서의 모습이 좋지 않았다. 내가 결과를 못낸 것"이라며 아쉬워했다.

오랜 고난을 이겨낸 오뚝이다. 부모님의 반대에도 야구선수가 됐다. 야구명문 덕수고 출신으로, 민병헌 김문호 김세현과 함께 뛰었다. 2006년 두산 베어스에 입단했지만, 2007년 1군 1경기 1이닝 투구 후 이듬해 방출됐다.

군 전역 후 야인 생활이 시작됐다. 김건국은 "24시간 365일 쉬는 날 없이 일하던 때"라며 웃었다.

"야구 레슨 일이 자주 있으면 좋았겠지만…. 주로 일용직을 했고, 뮤지컬 공연장에서도 일했다. 어리고 운동한 몸이니까, 인력사무소 가면 바로 일이 나오더라."

47ab7d179c895a6b74e049a701797dae_785644041.jpg김건국. 스포츠조선DB2012년말 독립구단 고양 원더스의 트라이아웃에 합격하며 김건국의 야구선수 재도전이 시작됐다. 시속 150㎞ 직구를 인상깊게 본 NC 다이노스가 손을 내밀었다.

두 번째 프로 생활도 우여곡절이 많았다. NC 입단 첫해 KT로 2차 드래프트가 됐고, 이름도 김용성에서 김건국으로 바꿨다. 2017년에는 롯데로 트레이드됐다. 오태곤-장시환-배제성이 얽힌 트레이드의 한 조각이 바로 김건국이다.

오랜 기다림. 4082일, 햇수로 11년만에 1군 마운드에 복귀했다. 2018년 9월 6일. 야구선수로서 아내에게 바친 첫 선물이다.

"1군에서 단 1경기라도 뛰고 싶다는 마음으로 버텼다. 단 1이닝이었지만 내겐 너무 소중한 순간이었다. 1승도 아니고 아무것도 아니었지만, 경기 끝나고 감사한 분들께 한분 한분 전화를 돌렸다."

한달 뒤인 10월 13일에는 선발등판, 5이닝 1실점 역투하며 생애 첫 선발승도 따냈다. 가을야구 싸움에서 아쉽게 탈락하면서 전날 갑작스럽게 주어진 기회. 1군 데뷔 4119일만의 승리. 올해 4월 김대우(롯데·4374일)가 갈아치우기 전까지 이 부문 최장 기록이다. 김건국의 눈물이 녹아든 숫자다.

c36b9b38530fa76a17b3bbc48b101798_998769059.jpg김건국의 역투. 스포츠조선DB양상문 감독 시절 "글러브 패대기" 사건도 있었다. 김건국은 "순간 나 자신에게 화가 나서 홧김에 저지른 실수다. 감독님께는 바로 사과드렸다"면서 "그날 근육 파열로 말소되면서 뜻하지 않게 팬들의 오해를 샀다"며 민망해했다.

2019년 37경기, 2020년 32경기에 나서며 롯데 불펜의 한 축을 맡았다. 하지만 올해는 13경기에 그쳤고, 시즌 종료와 함께 롯데를 떠나게 됐다.

멀티 이닝 연투를 한 뒤 결연하게 "팔이 부러져도 던지겠다. 던질 수 있는 게 행복하다"고 말했던 김건국. 이젠 두 아이의 아빠인 그는 여전히 야구의 꿈을 꾸고 있다.

"(민)병헌이가 "난 몸이 좋지 않지만, 넌 오래 뛰었으면 좋겠다. FA가 아니라 지금 이 순간이 중요하지 않냐"고 하더라. 난 언제나 준비돼있다. 구속이 안 나오면 "이제 안되나 보다" 포기하겠는데, 아직도 시속 145㎞ 이상 던질 수 있다. 어떻게 돌아온 프로무대인가. 내 팔은 아직 녹슬지 않았다."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78 스포츠 끊어야 되어야되나? 오우야 2021.10.24 932
977 중국, 리 티에 감독 경질 유력… "후임도 자국 감독? 월드컵 어려울 것" 꼬꼬마 2021.11.29 932
976 토트넘, "난입" 12살 관중 대처 논란..."케인 유니폼 빼앗았다" 토토왕토기 2021.11.06 931
975 이럴 거면 왜 샀어?...1200억 최고 유망주, 솔샤르 교체 1순위 전락 개가튼내통장 2021.10.17 930
974 레이커스 "초비상" ‘킹’ 제임스, 12월까지 결장 가능...디 애슬레틱 “부상 회복에 4~8주 걸릴 수 있… 은빛일월 2021.11.11 930
973 "내가 호날두를 싫어해?" 맨유 25세 공격수, 대선배 불화설에 "펄쩍" 지퍼에그거꼇어 02.18 930
972 휴스턴 순항중 방구뿡 2021.10.08 929
971 황사머니 쫓아 중국으로…팬들 기억 속에서 사라진 8인 토토벌개빡장군 2021.10.27 929
970 나폴리 첫경긴데 졌네 이꾸욧 2021.11.25 929
969 "막내구단" AI페퍼스, 언니 구단들 괴롭힐까 야이그걸 2021.10.09 928
968 2,060억→340억 끝모를 폭락 역대급 "먹튀"…연봉 회수도 어렵다 삼청토토대 2021.10.20 928
967 즐거운 아침입니다. 샤프하게 2021.11.18 928
966 대만프로야구는 KBO 진출 ‘전초기지’?...한화 출신 로사리오도 합류, KBO 콜 기대하는 듯 야이그걸 01.19 928
965 무너진 "악의 제국"…양키스가 극복하지 못한 3가지 변수 오우야 2021.10.07 927
964 루니-지단-차비 포함 감독 라인업에 낀 전 토트넘 감독 토토벌개빡장군 2021.11.14 927
963 LAL, "우승 공신" 카루소에 2년 15M보다 적은 금액 제시했었다 오우야 2021.11.10 926
962 놀랍다 2021년 69골! 전성기 호날두와 동률…분데스 신기록까지 이꾸욧 2021.12.19 926
961 손흥민×델 피에로, 한국 대들보가 이탈리아 전설과 찰칵 야메떼구다사이 2021.11.24 925
960 토트넘에서 썩고 있는 재능... 바르셀로나 깜짝 "러브콜" 야메떼구다사이 2021.11.29 925
959 르버트 못 막은 LAL, 뒷심 부족으로 또 5할 붕괴... IND 4연패 탈출 마카오타짜 01.21 925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토토사이트 큐어벳
토토사이트 유니벳
토토사이트 다이너스티
토토사이트 골인벳
토토사이트 피스벳
경험치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