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리, 무엇이든 할 수 있는 선수" 혀를 내두른 케빈 듀란트

"커리, 무엇이든 할 수 있는 선수" 혀를 내두른 케빈 듀란트

대도남 0 1,070 2021.11.17 23:44

8be9e4b89c8eda3c7e5dab4b785574a8_1541891109.jpg

듀란트가 옛 동료의 활약에 혀를 내둘렀다.

브루클린 네츠는 17일(이하 한국시간) 뉴욕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열린 2021-2022 NBA 정규시즌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와의 경기에서 99-117로 패했다.

이 경기는 동부 컨퍼런스의 강자 브루클린과 서부 컨퍼런스 1위 골든스테이트의 맞대결로 많은 관심을 모았다. 아울러 리그를 대표하는 슈퍼스타이자 한솥밥을 먹었던 사이인 케빈 듀란트와 스테픈 커리가 맞붙는 날이기도 했다.

역시나 이날 경기 후, 팬들은 MVP를 연호하며 뜨거운 환호를 보냈다. 하지만 MVP 챈트의 주인공은 홈팀 선수 듀란트가 아닌 원정팀 선수 커리였다.

커리는 이날 30분 가까이 뛰며 37점 7리바운드 5어시스트를 기록했다. 3점슛은 14번 시도해 9방을 꽂아 넣으며 절정의 슛 감각을 자랑했다. 반면, 듀란트는 19점 5리바운드 3어시스트로 아쉬운 활약을 펼쳤다. 31.6%(6/19)의 저조한 야투 성공률이 치명적이었다.

경기 후 듀란트는 커리를 극찬하고 나섰다.

듀란트는 "스테픈 커리는 그가 하고 있는 일의 마스터다. 커리가 리그로 들어온 이후로 계속 이렇게 말하고 있다. 커리는 플로터, 3점슛 등 무엇이든 할 수 있는 선수다. 그는 매 경기 신경 쓰고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팀원들을 사랑한다. 존중받아야 한다"라고 전했다.

듀란트는 자신의 부진을 반성하는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듀란트는 "상대 팀에 신체 조건이 좋은 수비수들이 있다. 내가 공을 가지고 있을 때 훌륭한 수비를 했다. 우리가 15~20점 차로 뒤지고 있을 때 빠르게 흐름을 찾으려 했다. 그러나 나쁜 슈팅으로 이어졌다"라고 설명했다.

커리 역시 대어 브루클린을 낚은 것에 만족감을 표했다.

커리는 "플레이오프 경기는 아니었다. 하지만 브루클린 네츠와 같은 팀을 이기려면 플레이오프에서 뛰는 것과 같은 강렬함이 있어야 한다. 경쟁심 높은 분위기를 즐겼다"라고 밝혔다.

브루클린은 이날 패배로 연승 행진이 중단됨과 동시에 10승 5패로 동부 컨퍼런스 3위를 기록했다. 친정팀에 완패를 당한 듀란트는 오는 1월 30일에 열리는 골든스테이트와의 시즌 2차전을 고대하고 있다.

7c5fc7fe39980c18d3c9351f0f035aaa_546308131.jpg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58 ‘대박’ 김민재 짝 설러이 첼시 간다, ‘이적료 316억+6년 계약’ 야이그걸 2021.11.13 1068
1157 "충격적인 소식 있을지도"...무리뉴, EPL 강등 위기 구단 사령탑으로? 분노의조루뱃 2021.12.07 1068
1156 칼바람 부는 NC, 최금강 등 선수 8명 대방출…신인 2명 포함 [엠스플 이슈] 대도남 2021.10.07 1067
1155 英 국대 "희망", "1592억" 뚱보 영입 위해 팔리나 토토왕토기 2021.10.13 1067
1154 [EPL 포커스] 토트넘 팬들, 누누 교체 판단에 야유..."베르흐베인 왜 넣어?" 삼청토토대 2021.10.31 1067
1153 손흥민 좌측 윙포워드 예상...콘테식 3-4-3 개봉박두 삼청토토대 2021.11.04 1067
1152 초이스 진짜 드럽게 못한다 꼬꼬마 2021.11.29 1067
1151 제라드의 오언 놀리기, “내가 너처럼 맨유에서 뛰었니?” 토토왕토기 2021.12.13 1067
1150 "리버풀에 좋은 동료 많아"…리버풀, SON 영입 기대감 고조 이꾸욧 2021.12.22 1067
1149 160억짜리 KIA 외야…단숨에, 이제는 백업 부자 은빛일월 2022.01.05 1067
1148 "충격" 케인, 또 이적 시도 개가튼내통장 2022.01.16 1067
1147 토트넘 팬들, 누누 교체 판단에 야유..."베르바인 왜 넣어?" 느바신 2021.10.31 1066
1146 김광현 와카 로스터 제외네 꼬꼬마 2021.10.07 1065
1145 "일용직→독립구단→4119일만의 첫승" 33세 인간승리. 방출 아픔속 재도전 "난 녹슬지 않았다" [인터뷰] 대도남 2021.11.16 1065
1144 ‘이강인 시즌2호 도움!’ 마요르카, AT마드리드에 2-1 역전 승 금팔찌 2021.12.05 1065
1143 [두바이 LIVE] 헤르타행 이동준, 국대 킷 입고 "옷피셜" 이유…"짐을 따로 못 빼서" 분노의조루뱃 2022.01.30 1065
1142 “좋은 투수들 많이 온다더라” 예비 FA 포수 최재훈의 높아지는 기대감 방구뿡 2021.10.19 1064
1141 에릭센 안타까운 상황에... "토트넘이 영입해 도와줘야" 주장 지퍼에그거꼇어 2021.10.30 1063
1140 극장골은 머냐 마카오타짜 2021.10.16 1062
1139 "FA이적후 0경기 출전 스타"... "성급하게 복귀 시 시즌 아웃" 은빛일월 2021.10.16 1061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토토사이트 큐어벳
토토사이트 유니벳
토토사이트 다이너스티
토토사이트 골인벳
토토사이트 피스벳
경험치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