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평호의 인상팍] 흔들리는 인기구단·MVP 복귀?…기로에 선 V리그

[김평호의 인상팍] 흔들리는 인기구단·MVP 복귀?…기로에 선 V리그

무대꽁 0 1,051 2021.11.21 08:39

2020 도쿄올림픽 4강 신화로 인기 상승에도 위기감 감지
여자부 인기구단 기업은행, 성적 부진과 조송화 이탈로 표류
데이트 폭력 의혹에 휘말린 정지석, 조기 복귀 가능성에 우려
125d3c003ff85c8dbf7323622898d127_1610176981.jpeg현역 은퇴를 고심 중인 것으로 전해진 조송화. ⓒ KOVO[데일리안 = 김평호 기자] 2020 도쿄올림픽 4강 신화로 인기가 급상승한 V리그에 또 한 번 위기감이 감지되고 있다. 인기가 계속 이어질지, 혹은 급격하게 식어 내릴지를 두고 기로에 섰다.

‘배구여제’ 김연경(중국 상하이)을 앞세워 지난 8월 막을 내린 도쿄올림픽에서 4강까지 올랐던 여자배구는 케이블TV 시청률이 1%를 넘길 정도로 많은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지난 10월 17일 공중파에서 생중계된 현대건설과 IBK기업은행의 경기는 2.1%의 시청률을 찍을 정도로 큰 인기를 실감하고 있다.

하지만 모처럼 흥이 오른 여자배구 인기가 언제까지 지속될 수 있을지는 의문이다. 이미 인기가 떨어질 조짐도 보이고 있다.

당초 춘추전국시대로 예상됐던 여자배구 판도는 아직 2라운드 밖에 안됐지만 벌써부터 양극화 조짐이 뚜렷하다.

1위 현대건설이 9전 전승을 기록하며 선두에 올라있는 반면, 최하위권에 자리한 페퍼저축은행과 IBK기업은행은 아직 1승 밖에 기록하지 못했다. 특히 인기구단으로 주목 받은 IBK기업은행의 부진은 뼈아프다.

IBK기업은행은 김수지, 김희진, 표승주 등 올림픽 4강 신화 주역들이 자리하며 여자 배구 최고 인기 팀으로 올라섰다. 하지만 최근 팀 분위기가 좋지 않다.

개막 7연패로 최악의 위기를 겪었던 IBK기업은행은 조송화는 경기 작전타임 도중 서남원 감독에게 질책을 당한 뒤 팀을 이탈했다. 감독과 선수 간에 불화설이 의심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현재 조송화는 현역 은퇴를 고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6일 페퍼저축은행을 상대로 간신히 연패는 끊었지만 주전 센터이자 주장인 조송화가 팀에 복귀하지 않는다면 분위기는 최악으로 치달을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여기에 IBK기업은행은 김사니 코치도 최근 구단에 쉬겠다는 의사를 전하며 훈련에 참여하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인기구단 IBK기업은행이 표류하고 있다.

최근 배구계에서는 여자배구의 떨어진 경기력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높다. IBK기업은행의 부진으로 양극화가 더 심해진다면 V리그 인기에도 지장을 줄 수 있다.

0d3027308cb37d856a4b7e58bcaa0a24_1090713290.jpeg대한항공 정지석. ⓒ KOVO오히려 경기력만 놓고 보면 남자부가 낫다는 평가다. 남자부는 올 시즌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혔던 대한항공과 우리카드의 예상 밖 부진으로 초반 순위 경쟁이 치열해졌다.

하지만 남자배구도 예상치 못한 변수가 발생했다. 지난 시즌 소속팀 대한항공의 창단 첫 통합우승을 이끌며 정규리그와 챔피언결정전 최우수선수상(MVP)을 동시 석권한 정지석이 시즌 개막을 앞두고 전 여자친구를 상대로 데이트 폭력 의혹에 휘말렸다. 그는 최근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고, 코트로 돌아올 수 있는 길이 열렸다.

문제는 복귀 시점이다. 기소유예 처분이 내려졌지만 불미스러운 일에 연루된 것 자체로 팬들에게 큰 실망감을 안겼다. 자숙의 시간 없이 아무렇지 않게 복귀하는 것에 대한 거부 반응이 나올 수 있다. 섣불리 복귀를 결정했다가는 오히려 큰 질타를 받고, 남자배구 인기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어찌됐든 정지석도 입장문을 통해 “나의 부족함을 모두 용서 받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본인도 팬들도 어느 정도 납득할 수 있는 자숙의 시간은 필요해 보인다.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318 컴프매 정우영 ㅎㅎ 꼬꼬마 2021.11.19 1193
1317 대한한공 승 쫄린다 토까꿍 2021.11.19 1016
1316 발롱도르 수상자 극찬, "손흥민 EPL에서 가장 뛰어나" 지퍼에그거꼇어 2021.11.19 1313
1315 토트넘, "내년 여름 FA" 뮌헨 미드필더 영입전 선두...인테르-유베와 경쟁 이꾸욧 2021.11.20 1130
1314 간만에 축구 덤볐지 내가 무대꽁 2021.11.20 892
1313 토트넘 팬들, "FA 유력" 린가드 영입설에 환호..."공짜+홈그로운 충족" 토토왕토기 2021.11.20 1003
1312 자꾸만 사라지는 감독들… KIA, 뽑을 때부터 신중하게 본다 꼬꼬마 2021.11.21 695
1311 LG 마캠 뭔가 다르다? 이종범 강사 "2S 후 전략반", 이병규 강사 "왼손타자 특강" 개설 토토벌개빡장군 2021.11.21 755
1310 [오피셜] 더 브라위너 코로나19 양성…맨체스터 시티 비상 삼청토토대 2021.11.21 794
1309 재정 채우려 "줄줄이 매각" 바르사, "이 선수"는 절대 안 판다 개가튼내통장 2021.11.21 691
열람중 [김평호의 인상팍] 흔들리는 인기구단·MVP 복귀?…기로에 선 V리그 무대꽁 2021.11.21 1052
1307 흐름 바꾼 신인에 틸리카이넨 함박미소 “이준, 오버롤 플레이어” 토까꿍 2021.11.21 1003
1306 46살까지 뛰는 NPB 현역 최고령, 연봉인상 비결은? 대도남 2021.11.21 1288
1305 "최용수호" 강원FC 코치진도 개편... 김성재·하대성 합류 샤프하게 2021.11.21 1028
1304 일야 언더가 답인가 오우야 2021.11.21 947
1303 린투엠 그래픽 리마스터 멋지네요 지퍼에그거꼇어 2021.11.21 1261
1302 오릭스 역전 대박 오우야 2021.11.21 900
1301 "EPL 1위" 첼시, 리그 6경기 무패 질주...레스터 3-0 제압 토까꿍 2021.11.21 1051
1300 이피엘 정배 1경기 뜸 야메떼구다사이 2021.11.21 1160
1299 ‘마네 1골·1도움’ 리버풀, 아스널 4-0 격파…‘리그 2위로 도약’ 샤프하게 2021.11.21 1003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토토사이트 큐어벳
토토사이트 유니벳
토토사이트 다이너스티
토토사이트 골인벳
토토사이트 피스벳
경험치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