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평호의 인상팍] 흔들리는 인기구단·MVP 복귀?…기로에 선 V리그

[김평호의 인상팍] 흔들리는 인기구단·MVP 복귀?…기로에 선 V리그

무대꽁 0 1,128 2021.11.21 08:39

2020 도쿄올림픽 4강 신화로 인기 상승에도 위기감 감지
여자부 인기구단 기업은행, 성적 부진과 조송화 이탈로 표류
데이트 폭력 의혹에 휘말린 정지석, 조기 복귀 가능성에 우려
125d3c003ff85c8dbf7323622898d127_1610176981.jpeg현역 은퇴를 고심 중인 것으로 전해진 조송화. ⓒ KOVO[데일리안 = 김평호 기자] 2020 도쿄올림픽 4강 신화로 인기가 급상승한 V리그에 또 한 번 위기감이 감지되고 있다. 인기가 계속 이어질지, 혹은 급격하게 식어 내릴지를 두고 기로에 섰다.

‘배구여제’ 김연경(중국 상하이)을 앞세워 지난 8월 막을 내린 도쿄올림픽에서 4강까지 올랐던 여자배구는 케이블TV 시청률이 1%를 넘길 정도로 많은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지난 10월 17일 공중파에서 생중계된 현대건설과 IBK기업은행의 경기는 2.1%의 시청률을 찍을 정도로 큰 인기를 실감하고 있다.

하지만 모처럼 흥이 오른 여자배구 인기가 언제까지 지속될 수 있을지는 의문이다. 이미 인기가 떨어질 조짐도 보이고 있다.

당초 춘추전국시대로 예상됐던 여자배구 판도는 아직 2라운드 밖에 안됐지만 벌써부터 양극화 조짐이 뚜렷하다.

1위 현대건설이 9전 전승을 기록하며 선두에 올라있는 반면, 최하위권에 자리한 페퍼저축은행과 IBK기업은행은 아직 1승 밖에 기록하지 못했다. 특히 인기구단으로 주목 받은 IBK기업은행의 부진은 뼈아프다.

IBK기업은행은 김수지, 김희진, 표승주 등 올림픽 4강 신화 주역들이 자리하며 여자 배구 최고 인기 팀으로 올라섰다. 하지만 최근 팀 분위기가 좋지 않다.

개막 7연패로 최악의 위기를 겪었던 IBK기업은행은 조송화는 경기 작전타임 도중 서남원 감독에게 질책을 당한 뒤 팀을 이탈했다. 감독과 선수 간에 불화설이 의심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현재 조송화는 현역 은퇴를 고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6일 페퍼저축은행을 상대로 간신히 연패는 끊었지만 주전 센터이자 주장인 조송화가 팀에 복귀하지 않는다면 분위기는 최악으로 치달을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여기에 IBK기업은행은 김사니 코치도 최근 구단에 쉬겠다는 의사를 전하며 훈련에 참여하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인기구단 IBK기업은행이 표류하고 있다.

최근 배구계에서는 여자배구의 떨어진 경기력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높다. IBK기업은행의 부진으로 양극화가 더 심해진다면 V리그 인기에도 지장을 줄 수 있다.

0d3027308cb37d856a4b7e58bcaa0a24_1090713290.jpeg대한항공 정지석. ⓒ KOVO오히려 경기력만 놓고 보면 남자부가 낫다는 평가다. 남자부는 올 시즌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혔던 대한항공과 우리카드의 예상 밖 부진으로 초반 순위 경쟁이 치열해졌다.

하지만 남자배구도 예상치 못한 변수가 발생했다. 지난 시즌 소속팀 대한항공의 창단 첫 통합우승을 이끌며 정규리그와 챔피언결정전 최우수선수상(MVP)을 동시 석권한 정지석이 시즌 개막을 앞두고 전 여자친구를 상대로 데이트 폭력 의혹에 휘말렸다. 그는 최근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고, 코트로 돌아올 수 있는 길이 열렸다.

문제는 복귀 시점이다. 기소유예 처분이 내려졌지만 불미스러운 일에 연루된 것 자체로 팬들에게 큰 실망감을 안겼다. 자숙의 시간 없이 아무렇지 않게 복귀하는 것에 대한 거부 반응이 나올 수 있다. 섣불리 복귀를 결정했다가는 오히려 큰 질타를 받고, 남자배구 인기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어찌됐든 정지석도 입장문을 통해 “나의 부족함을 모두 용서 받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본인도 팬들도 어느 정도 납득할 수 있는 자숙의 시간은 필요해 보인다.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358 바젤 패널 실축이 열받네 오우야 2021.12.06 1140
1357 [공식발표] "맨유-토트넘 러브콜" 받았던 웨일스 MF, 혈액암 판정 지퍼에그거꼇어 2021.10.15 1139
1356 기아 처참하구나 지퍼에그거꼇어 2021.10.21 1139
1355 [오피셜] 맨유-브랜트포드 연기 확정…토트넘 이어 "코로나 직격탄" 분노의조루뱃 2021.12.14 1139
1354 방출 후보에서 맨유 주전으로..."1999년생" 랑닉 황태자 탄생 대도남 2022.01.21 1139
1353 신유빈·전지희, 한국 선수로 21년 만에 아시아탁구 우승 야메떼구다사이 2021.10.06 1138
1352 "이다영 환호" PAOK 대역전 드라마…CEV컵 16강 진출 은빛일월 2021.11.26 1138
1351 "거센 후폭풍" 맨유 주축 최소 5명, 솔샤르 감독에 불만 오우야 2021.10.06 1137
1350 "20조 다이아 수저" 세계 최고 부자 23세 축구 선수의 목표는? 무대꽁 2021.11.22 1137
1349 한국 여자 대표팀, 中 제치고 아시아 4강...FIFA랭킹 18위 느바신 2021.12.11 1137
1348 은돔벨레 팔 생각 없나…주급 100% 충당 "충격 제안" 야이그걸 2022.01.24 1137
1347 토트넘 떠나고 "첫 패"...라멜라 "선두 기회 놓쳤다" 삼청토토대 2021.10.07 1136
1346 ‘부상 복귀’ 황의조 26분 출전, 보르도는 브레스트에 1-2 역전패 분노의조루뱃 2021.11.29 1136
1345 라리가 정상급 공격수로 거듭난 역대급 재능…적장도 "극찬" 지퍼에그거꼇어 2021.12.07 1136
1344 “오리무중” 니콜슨 복귀, 알렉산더 ‘풀타임’ 활약에도 2연패 분노의조루뱃 2021.12.30 1136
1343 세비아 한폴에 미치겠다 꼬꼬마 2021.10.06 1135
1342 "훌륭한 슈팅이었다"…EPL 통산 최다득점 시어러, 황희찬의 결정력 극찬 야이그걸 2021.10.07 1135
1341 "너무 잘 하는데 그저 불운할 뿐" A대표팀에 한번도 뽑히지 못한 베스트11 꼬꼬마 2021.11.11 1135
1340 토트넘 핸승인데 머냐 토토왕토기 2021.11.26 1135
1339 "제라드 감독, 부임 2연승" 빌라, 팰리스에 2-1 승 오우야 2021.11.28 1135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토토사이트 큐어벳
토토사이트 유니벳
토토사이트 다이너스티
토토사이트 골인벳
토토사이트 피스벳
경험치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