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서 경질된 윌리엄스 감독, 김하성과 한솥밥? “감독이 원할 수도”

KIA서 경질된 윌리엄스 감독, 김하성과 한솥밥? “감독이 원할 수도”

마카오타짜 0 602 2021.11.23 01:30

1a375ba759affec870137f3d278b9872_1275561126.jpg 

KIA 감독직에서 불명예를 남긴 맷 윌리엄스(56) 전 감독의 샌디에이고행 가능성이 제기돼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밥 멜빈 신임 감독과 인연 때문이다. 다만 당장 이뤄질지는 미지수다.

 

KIA는 시즌이 끝난 뒤 윌리엄스 감독 및 조계현 단장과 결별을 선언하고 대대적인 팀 개편에 들어갔다. 메이저리그에서 선수 및 감독으로 화려한 경력을 쌓은 윌리엄스 감독은 2020년 시즌을 앞두고 KIA와 3년 계약을 맺었다. 구체적인 조건이 공개되지는 않았지만, 역대 KBO리그 감독 계약 중 최대급 규모로 알려졌다.

 

그러나 2년간 성적과 리빌딩 사이에서 갈피를 잡지 못하며 어려운 시기를 보냈다. 게다가 팀 내부의 소통도 원활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계약 기간을 모두 채우지 못하고 사실상 경질 통보를 받았다. 윌리엄스 감독은 2022년 시즌을 의욕적으로 구상하고 있었던 단계로, 내부에서 받은 충격도 적지 않았다.

 

이렇게 한국을 떠난 윌리엄스 감독이 메이저리그(MLB) 지도자로 컴백할 것이라는 전망이 잇따른다. 현역 시절 당대를 대표하는 홈런 타자 중 하나로 이름을 날린 윌리엄스 감독은 2014년부터 2015년까지 2년간 워싱턴의 지휘봉을 잡았다. 2018년부터 2019년까지는 오클랜드의 주루 코치로 활약했다. 당시 오클랜드 감독이 최근 샌디에이고 사령탑에 오른 멜빈 감독이다.

 

미 스포츠전문매체 ‘디 애슬레틱’의 샌디에이고 담당기자 데니스 린은 최근 독자와 질의응답 코너에서 코칭스태프 구성에 대한 질문에 윌리엄스 감독을 주목했다. 샌디에이고는 아직 코칭스태프 개편이 마무리되지 않았다. 적어도 벤치코치와 타격코치가 새로 필요하고, 향후 개편에 따라 추가적으로 코치가 더 필요할 수도 있다.

 

린은 “아마도 멜빈은 최근 한국의 KIA에서 두 번의 부진한 시즌을 보낸 뒤 팀과 결별한 전 워싱턴 감독 맷 윌리엄스에 의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린은 윌리엄스 감독이 오클랜드 코치 시절 멜빈 감독과 호흡을 맞춘 것을 상기한 것에 이어 멜빈 감독의 신임이 각별하다는 것을 근거로 들었다.

 

실제 멜빈 감독은 지난해 ESPN와 인터뷰 당시 “이기적인 이야기지만, 맷(윌리엄스 감독)을 잃고 싶지 않았다”면서 “맷 윌리엄스보다 더 뛰어난 코치는 없다”며 든든한 신임을 드러냈다. 윌리엄스 감독은 2018년부터 2019년까지 맷 올슨, 마커스 시미언, 맷 채프먼 등의 성장에 직간접적으로 관여하며 능력을 인정받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신분이 자유로워진 윌리엄스 감독은 멜빈 감독이 주목할 만한 인사임은 분명하다. 메이저리그의 경우 감독직에서 내려온 지도자들이 타 팀 코치로 재취업하는 경우가 흔하다.

 

트레이 힐만 전 SK 감독도 미국을 떠나 마이애미 코치로 재취업했다. LA 다저스 시절부터 각별한 인연이 있었던 돈 매팅리 마이애미 감독의 영향이 절대적이었다는 후문이다. 윌리엄스 감독이 샌디에이고 유니폼을 입는다면 김하성(26·샌디에이고)과 만날 수도 있다.

 

다만 당장은 확률이 낮다는 의견도 있다. 사정에 정통한 한 에이전트는 “윌리엄스 감독이 적어도 1년 정도는 휴식을 취하며 재충전의 시간을 보낼 것으로 본다”고 전망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KIA와 계약 기간이 1년 남아 있는 상황에서 경질됐다. 아직 특별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는 이야기는 없다”고 이야기했다. 하지만 2022년 시즌을 앞두고 메이저리그에 컴백할 가능성은 매우 높다는 관측이다.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378 "드디어 떴다!" 맨유, 랑닉 임시 감독 선임...이번 시즌까지 금팔찌 2021.11.30 618
1377 ‘야구에 흥미 잃어 은퇴 선언’ 155km 파이어볼러, 메이저리그 복귀 희망 오우야 01.11 618
1376 무너진 "악의 제국"…양키스가 극복하지 못한 3가지 변수 은빛일월 2021.10.07 619
1375 울버 홈승 나와라 대도남 2021.12.02 619
1374 병마와 싸운 故 표명일, 인생경기 남기고 잠들다 지퍼에그거꼇어 01.14 619
1373 즐거운 아침입니다. 꼬꼬마 01.24 619
1372 헤르타 베를린 정성, 이동준에게 달고나 선물 "환영해요!" 은빛일월 01.30 619
1371 "북런던 러브콜" 받았던 인테르 ST, 재계약 합의...2026년까지 토토벌개빡장군 2021.10.29 620
1370 “잊혀지는 것 같다” 125억 지명타자, 포수 마스크가 그립다 느바신 2021.11.16 620
1369 현건은 오늘도 셧아웃 시켜보리넹 토까꿍 2021.11.17 620
1368 "충격" 지단 감독, 끝내 맨유 부임 고려할 듯 (英 매체) 방구뿡 2021.11.18 620
1367 "인간 승리" 에릭센, EPL 복귀 곧 결론…토트넘 가능성↓ 마카오타짜 01.17 620
1366 "손흥민 막으라고!"...갑자기 MF→CB된 선수, 감독과 "불화설" 야메떼구다사이 2021.12.02 621
1365 즐거운 아침입니다. 은빛일월 2021.10.20 622
1364 "나-양" 잡은 KIA, 내친 김에 박병호까지? 구단은 "금시초문" 삼청토토대 2021.12.25 622
1363 시즌 마감한 홍원기 감독의 진심 “이용규 이야기를 하지 않을 수 없다” 토토왕토기 2021.11.03 623
1362 "레알마드리드, 이번에 챔스 우승할 수 있어" 카시야스의 친정팀 사랑 삼청토토대 2021.11.13 623
1361 "고기 60kg" 추신수 스케일 남다른 한 턱...선수들 "살살 녹아요" [ 토토왕토기 02.15 623
1360 "1570억→235억" 추락한 토트넘 "재능 천재", 팔리지도 않는다 방구뿡 2021.12.02 624
1359 김민재 이적료 "268억원"이라는데도… 빅클럽들 줄 섰다 느바신 2021.12.07 624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토토사이트 큐어벳
토토사이트 유니벳
토토사이트 다이너스티
토토사이트 골인벳
토토사이트 피스벳
경험치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