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1 “구두 합의 사실여부 확인 어려워...고인 이용하는 듯한 에이전시에 유감”

T1 “구두 합의 사실여부 확인 어려워...고인 이용하는 듯한 에이전시에 유감”

토까꿍 0 881 2021.11.23 03:13

f9a5b9f0290d58039f1c7d29fbe7963e_1791423075.png 

‘칸나’ 김창동의 이적에 관해 소속팀 T1이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T1은 22일 밤 온라인 방식으로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날 기자회견은 ‘칸나’ 김창동의 에이전시 측에서 발표한 서면 입장문에 대응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T1 최성훈 GM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기자회견에서는 총 3가지에 대한 T1측의 의견이 공개됐다.

먼저 계약 종료와 관련된 구두 약속 건에 대해 최성훈 GM은 [2020년 재계약 시점에서 T1 COO였던 고 김원철과의 구두 합의를 통해 2022년도 연봉 협상이 2021년도 11월 말까지 합의에 이르지 못하면 현 계약을 종료하며 자유 계약 선수로 풀어줄 것을 약속받은 바 있었다]는 주장에 대해 “현재 고인의 상황으로 인해 사실 증명확인이 어렵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현재 해당 합의 사실에 대해 알고 있는 사람은 김창동 선수밖에 없기에 입증해야 할 책임은 당사자인 김창동 선수에 있으나 현재로서는 확인 어려우며 현재 팀에는 FA 전환을 진행해야 할 의무가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추후에 고인과 선수의 합의 내용을 객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다면 고인의 뜻을 존중하여 자유계약 선수로 전환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김창동의 에이전시의 주장 중 [2021년 11월 말 까지 ‘합의’에 이르지 못하면 자유계약선수로 풀어줄 것을 약속했다.]고 이야기하고 있으나 계약서에는 ‘합의’가 아난 ‘협의’라는 용어가 사용되어 있다며 “에이전시 측이 법률 용어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는 것으로 보이며 부디 두 단어의 차이를 인지하기 바란다.”고 이야기했으며 “고 김원철 COO께서 부재중인 상황을 이용하는 듯한 에이전시의 주장에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두 번째로 김창동의 이적 추진에 관해서는 "김창동과 문자 또는 구두로 소통한 바에 의하면 1순위로 FA, 2순위로 T1 잔류를 희망했다."고 공개한 뒤 “계약 기간이 남아있음에도 저를 포함한 여러 직원에 FA에 대해 여러 차례 문의해 팀을 떠나기로 희망하는 것으로 파악하고 이적시키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그 배경을 밝혔다.

세 번째로 에이전시에 대해서는 “이적 추진을 결정한 후 11월 첫째 주부터 LCK의 여러 팀 및 LCS 팀들과 논의 중이었다.”고 상황을 설명한 뒤 “원활한 이적을 위해 에이전시 측에 타 팀 접촉을 허용한 것은 사실이지만 최종 결정권은 ‘LCK 표준 계약서’에 따라 구단이 보유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에이전시 측이 주장하는 ‘약속’이라 이야기한 부분에 대해 “기존 이적 논의해온 팀 보다 더 좋은 조건을 제시하는 경우 이적을 고려해보겠다고는 했으나 이는 어디까지나 고려의 대상일 뿐 무조건적인 이적 합의는 절대 아니었다.”며 T1과 김창동에게 최적의 이적을 진행하기 위한 결정은 ‘T1 고유의 권한’임을 밝혔다.

덧붙여 에이전시가 제시한 팀의 경우 “19일이 되어서야 에이전시를 통한 이적 요청을 했지만 그 이전 단 한 번도 김창동에 대한 문의를 한 적이 없다.”고 말한 최성훈 GM은 “기존에 11월 첫째 주부터 이적을 논의해온 팀이 가장 좋은 조건을 제시했으며 해당 구단으로 이적시키기로 결정했다.”고 결정의 배경을 공개했다.

이와 함께 LCK가 에이전시와의 약속 이행을 이야기하며 진위 조사도 없이 에이전시의 주장만을 받아들여 특정 팀으로의 이적을 강력히 권고한 것에 대해 “이는 T1의 권한을 침해한 것으로 공정성을 위반하는 행위로 생각되어 실망감을 감출 수 없다.”는 뜻을 밝혔다.

간담회를 마무리하며 최성훈 GM은 “에이전시 측이 고인의 명예를 실추시킬 수도 있는 주장을 이야기하는 것에 대해 유감을 표하는 바이며, T1은 논의 중인 팀들 중 가장 좋은 조건을 제시한 팀으로의 이적을 추진하며 선수 권익 보호를 위해 노력했다.”고 다시 한 번 강조했다.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398 "인간 승리" 에릭센, EPL 복귀 곧 결론…토트넘 가능성↓ 마카오타짜 01.17 852
1397 ‘이강인 15분 활약+쿠보 골’ 마요르카, 에스파뇰에 2-1 승 무대꽁 01.16 853
1396 "47년 만에 전반 4실점" 바이에른 뮌헨, 승격팀 보훔에 완패 꼬꼬마 02.14 853
1395 "떠날 것 예상" 이정후 담담한 회상과 응원…FA 30억원 거포는 "영원한 우상" 방구뿡 02.15 853
1394 너무졸려잉~~~~~~~~~ 대도남 2021.10.06 854
1393 쓰나미구나 삼청토토대 2021.10.22 854
1392 바르사 韓 3인방, 결국 유럽 정착 실패...FIFA 징계의 "나비효과" [엑`s 이슈] 샤프하게 2021.12.03 854
1391 "손흥민 막으라고!"...갑자기 MF→CB된 선수, 감독과 "불화설" 야메떼구다사이 2021.12.02 855
1390 이승우, STVV와 계약 해지... 이적료 없이 새출발 지퍼에그거꼇어 2021.11.24 856
1389 SON 못 넘은 FW, 결국 귀향한다...“1월에 아약스 임대” 오우야 2021.12.02 856
1388 "속으로 LG 욕 했다"던 이호준 코치, 겪어보고 더 놀랐다 마카오타짜 02.08 856
1387 전창진의 KCC, 달려야 산다 방구뿡 2021.10.07 857
1386 무사 만루서 헛스윙 삼진 3개라니... 이래선 이길 수 없다 오우야 2021.10.10 857
1385 SON 충격의 주전탈락 전망, "콘테 NEW 5인방" 합류에 "베스트11 제외" 토까꿍 2021.11.17 857
1384 "켈리 기사 내일 내려다가…" 일요일 4시 깜짝 발표 속사정 삼청토토대 2021.12.13 857
1383 "북런던 러브콜" 받았던 인테르 ST, 재계약 합의...2026년까지 토토벌개빡장군 2021.10.29 858
1382 "손흥민 1골 1도움" 토트넘, 노리치에 완승…3연승+5위 도약 무대꽁 2021.12.06 858
1381 포체티노 경질 신호 "은돔벨레 안 사준 것만 봐도 마카오타짜 02.03 858
1380 메시 "바르셀로나로 돌아가 살고 싶다. 나와 아내의 뜻"...스포르팅 디렉터 언급 분노의조루뱃 2021.11.02 860
1379 EPL 회장, 결국 물러난다…“사우디 같은 나라 축구판에 끌어들이지 마” 은빛일월 2021.11.17 860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토토사이트 큐어벳
토토사이트 유니벳
토토사이트 다이너스티
토토사이트 골인벳
토토사이트 피스벳
경험치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