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얘네 다 내가 데려왔어” 말단 보조에서 ‘첼시 여왕’ 된 이 여자

“얘네 다 내가 데려왔어” 말단 보조에서 ‘첼시 여왕’ 된 이 여자

무대꽁 0 1,571 2021.11.24 12:26

9be35831442cceb81c4054bb5573f398_644134166.jpg

[마이데일리 = 런던 유주 정 통신원] 마리나 그라놉스카야. 많은 축구 팬들에겐 익숙한 이름이다. 영국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첼시의 그라놉스카야 이사가 올해 골든보이 시상식에서 유럽 최우수 축구 구단장으로 선정됐다.

시상식을 주최한 이탈리아 언론 뚜또스포르트를 비롯해 많은 유럽 언론이 현지시간 23일 그라놉스카야 이사의 수상 소식을 일제히 보도했다.

1975년생으로 올해 마흔여섯 살인 그라놉스카야 이사는 러시아 출신이다. 캐나다 국적도 갖고 있다.

그는 현 시점 ‘축구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여성’으로 꼽힌다. 2018년 포브스지는 그를 ‘세계 스포츠계에서 가장 파워풀한 여성’ 5위로 선정하기도 했다.

그라놉스카야 이사는 첼시 구단주인 러시아 대부호 로만 아브라모비치의 수석 대리인이기도 하다. 대대로 부자인 집에서 태어나 세계 100위권 내, 수십조 원 수준의 막대한 재산을 가진 아브라모비치와 달리 그라놉스카야 이사는 대학 졸업 후 일반 직장인으로 사회생활을 시작했다.

그라놉스카야 이사는 1997년 아브라모비치 소유 업체 중 한 곳에 보조 직원으로 처음 입사했다.

그는 그룹 내에서 입지를 서서히 넓혀 나갔다. 아브라모비치가 첼시를 사들인 2003년엔 런던으로 함께 자리를 옮겼다. 이후 첼시의 선수 영입 및 계약 관련 업무를 담당하다 2010년엔 구단주 대리인으로 임명됐다.

2013년엔 첼시 이사진으로 합류했고, 이듬해 최고경영자 자리에까지 올랐다. 그야말로 ‘밑바닥부터’ 한 계단씩 밟아 올라온 셈이다.

그라놉스카야 이사의 이름 앞에 붙는 수식어는 많다. 대표적인 게 ‘첼시의 여왕’, 그리고 ‘협상의 귀재’다. ‘먹튀’ 논란이 종종 벌어지긴 하지만 대개 될성부른 선수들을 ‘제 때 데려와 잘 쓰고 잘 팔아치운다’는 평을 듣는다. 2013년 조세 무리뉴 감독을 첼시로 다시 데려온 것도 그라놉스카야 이사였다.

‘원하는 것은 반드시 얻어낸다’는 그라놉스카야 이사의 태도는 그에게 ‘철의 여인’이라는 수식어도 붙여줬다.

첼시 팬들은 그라놉스카야 이사의 수상에 ‘당연히 받을 만한 상이었다’며 찬사를 보내고 있다.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58 "메시 때문에 선발에서 제외됐다" PSG 또 불화설, 이번에는 GK 불만 토까꿍 2021.09.28 1547
157 "감독은 마음 굳혔다" 황희찬 완전 이적, 구단주 의지에 달렸다 대도남 2021.12.14 1547
156 뤼디거, FA로 레알 유니폼 입는다..."레알 선수들도 합류 확신" 토토벌개빡장군 2021.12.27 1548
155 토트넘, 코로나로 또 일정 차질 우려...英매체 "팰리스전 연기 가능성" 야이그걸 2021.12.27 1550
154 "황희찬, 히메네스 적극적으로 지원...팬들이 좋아할 것"(英 BBC) 무대꽁 2021.09.27 1552
153 "손흥민은 내 우상" 발언에 깜짝 놀랐던, 88% "공백 메울 것" 동의 은빛일월 2022.01.11 1554
152 그래픽 리마스터 좋다 대도남 2021.11.23 1557
151 "마법" 신태용이 신기한 인도네시아 "왜 90분 내내 서 있나요" 삼청토토대 2021.12.22 1558
150 "그렇게 욕먹더니..." 토트넘 떠나자마자 현지 극찬 "대반전" 야이그걸 2022.02.14 1565
149 [오피셜] UEFA 항복선언…"슈퍼리그 창설" 레알·바르사·유벤투스 징계 취소 느바신 2021.09.28 1569
열람중 “얘네 다 내가 데려왔어” 말단 보조에서 ‘첼시 여왕’ 된 이 여자 무대꽁 2021.11.24 1572
147 토미야스 머리 위에 SON, 日 언론 “오버래핑하다 돌파 허용” 분노의조루뱃 2021.09.27 1574
146 “감독님도 최선 다했다” 난처한 국가대표들, 그리고 김희진의 고민 대도남 2021.11.26 1574
145 다르빗슈, 고관절 부상으로 IL행...시즌 마감 은빛일월 2021.10.01 1580
144 1차 지명 투수, 5년간 1군 데뷔도 못하고 방출…한화 잔혹사 샤프하게 2021.10.15 1588
143 아무리 화났다지만…"주먹 휘둘러 퇴장", 경기도 매너도 졌다 토토왕토기 2021.12.09 1589
142 손흥민에 아스날 팬들 "야유 폭발" 왜? "SON 위엄 이 정도라니..." 은빛일월 2021.09.28 1591
141 “차기 행선지 토트넘” 연봉 162억 계륵, 바르사와 결별 합의 삼청토토대 2022.01.05 1592
140 첼시 승옵빠 가쟈 마카오타짜 2021.12.30 1595
139 토트넘 후보→핵심… “과소평가 됐다, 브라질 대표팀 복귀해야” 무대꽁 2021.12.30 1599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토토사이트 큐어벳
토토사이트 유니벳
토토사이트 다이너스티
토토사이트 골인벳
토토사이트 피스벳
경험치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