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약해지도 고려”…‘선 넘은’ 조송화, 돌아갈 길 없다

“계약해지도 고려”…‘선 넘은’ 조송화, 돌아갈 길 없다

분노의조루뱃 0 553 2021.11.25 11:10

[스포츠경향]
9409a8fc036d3a21709c51e033427656_302810078.jpgIBK기업은행 조송화. 한국배구연맹 제공
IBK기업은행의 조송화 임의해지 시도는 불발됐지만 조송화가 팀으로 돌아갈 수 있는 문은 닫혔다. IBK기업은행은 계약해지, 징계 등 방안을 강구해 조송화의 복귀를 막을 방침이다.

IBK기업은행은 23일 오후 입장문을 내고 “조송화 선수와 함께할 수 없다는 구단의 입장은 변화가 없으며, 이와 관련해 한국배구연맹 등 관계규정에서 정하는 바를 감안해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IBK기업은행은 전날 배구연맹에 조송화의 임의해지에 관한 공문을 발송했으나 이날 오후 ‘서류 미비’의 이유로 반려됐다. 프로스포츠 표준계약서 규정에 따르면 임의해지 시 선수의 서면 신청서가 필요한데, IBK기업은행은 조송화에게서 신청서를 받지 못한 채 임의해지를 밀어붙이려 했다.

서남원 감독 재직 당시 ‘배구를 포기하겠다’고 했던 조송화가 신청서를 내지 않은 것은 서 감독이 경질된 후 심경의 변화를 일으켰기 때문이라는 게 구단의 전언이다. IBK기업은행 관계자는 “조송화가 구단의 특정인에게 연락해 운동하고 싶다는 말을 했다”고 전했다.

조송화는 팀 내 친한 선수들과도 연락하고 있다. 표승주는 “저랑 친분이 있고 연락을 하고 있다. 다만 저랑 송화 둘이서 하는 얘기이기 때문에 그 내용을 인터뷰 자리에서 말씀드리는 건 아닌 것 같다”면서 조송화가 팀에 연락해 복귀 의사를 밝힌 것에 대해선 “사실”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IBK기업은행의 내분이 대중들에게 알려진 계기가 지난 13일 조송화의 무단 이탈이었다는 점, 구단의 설득에도 조송화가 ‘운동하고 싶지 않다’는 뜻을 여러 차례 밝혔다는 점 등에서 구단은 조송화의 복귀를 허락할 계획이 없다.

구단은 내부 징계나 계약해지를 통해 조송화를 방출하는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 계약해지의 경우 잔여연봉을 지급해야 하기 때문에 구단 입장에선 달갑지 않은 일이지만, 다른 방법이 없다면 계약해지 카드를 꺼낼 가능성이 있다.

조송화는 지난해 4월 자유계약선수(FA) 자격으로 총액 2억7000만원(연봉 2억5000만원·옵션 2000만원)에 흥국생명에서 IBK기업은행으로 이적했다. 그러나 이번 사태로 두 시즌째 만에 유니폼을 벗을 상황에 몰렸다. IBK기업은행은 현재 조송화에게 연봉을 지급하고 있는 상태다.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78 5분만에 3골을 먹히는건 머냐 토까꿍 2021.10.31 582
1477 4년 전 88억’ KT 역대 최고액 사나이, 올해 몸값은 얼마가 적당할까 토토벌개빡장군 2021.12.09 582
1476 양현종 직접 등판, KIA 나성범 프로세스...22일 협상 서로 절박하다 방구뿡 2021.12.21 582
1475 4㎏ 감량, "플레잉코치" 대구 이용래의 뜨거운 비 시즌 "우승만 보고 달린다" 지퍼에그거꼇어 01.12 582
1474 토트넘vs아스널 북런던 더비…연기 확정 지퍼에그거꼇어 01.16 583
1473 내일은 두산이가 이길라나 느바신 2021.11.17 584
1472 [b11 인터뷰] "중원의 마술사" 아길라르, "인천은 내 고향, 안양 조나탄 데려오고파" (베스트 일레븐)… 샤프하게 2021.12.03 585
1471 맨유 강력한 270억원 러브콜, "메시의 후계자" 21세 아르헨티나 신성 영입 총력전 야이그걸 01.02 585
1470 T1 “구두 합의 사실여부 확인 어려워...고인 이용하는 듯한 에이전시에 유감” 토까꿍 2021.11.23 586
1469 손흥민, 20일 리버풀전도 결장?...예상 명단에 이름 없어 토토벌개빡장군 2021.12.18 586
1468 "만수르 14배" 뉴캐슬, 벌써부터 광폭 행보..."최고 레전드" 시어러 복귀 추진 오우야 2021.10.09 587
1467 [오피셜] 노리치, "리그 첫 승" 하자마자 "승격 2번" 시킨 파르케 경질 이꾸욧 2021.11.07 587
1466 호날두·포그바·데 헤아 모두 벤치로!...“맨유 새 감독 스타일 아니야” 토토왕토기 2021.11.28 587
1465 야구인 2세 또 출격 준비…"434홈런 타자 아들, 수비&주루 평균 이상" 은빛일월 02.17 587
1464 ‘충격 역전패!’ 포르투갈, WC 본선 진출 실패…세르비아전 1-2 패 토토벌개빡장군 2021.11.16 588
1463 전력분석 배우라더니…"한화와 계약 불발" 이성열 "후배들 도울 수 있는 곳 찾아 떠나야죠" 개가튼내통장 2021.11.18 588
1462 sk승 언 개꿀 ㅅ 야이그걸 2021.12.23 588
1461 양키스가 금녀의 벽 깼다. 마이너리그 최초 여성 감독 임명 방구뿡 01.10 588
1460 방출 유력 MF "죽을 뻔했던 경력...콘테가 살렸다" 분노의조루뱃 02.12 588
1459 프로야구 중계 4사, KBO와 구단에 손해배상 요청 파문 오우야 2021.10.26 589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경험치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