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난 팀"에 자꾸만 기름 퍼붓는 IBK 구단과 김사니 감독대행

"불난 팀"에 자꾸만 기름 퍼붓는 IBK 구단과 김사니 감독대행

토까꿍 0 688 2021.11.26 11:40

734ab78c4879b06989e569437f0fc549_1955271029.jpg[마이데일리 = 이석희 기자]주장 조송화-코치 김사니의 무단 이탈로 촉발된 IBK 기업은행 사태가 이제 ‘거짓말 논쟁’으로 불붙었다.

지난 23일 김사니 IBK 감독대행이 기자 인터뷰에서 “서남원 감독이 입에 담지 못할 폭언을 했다”고 폭로하는 바람에 일이 더 커졌다.

서남원 전감독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서 감독은 MK 스포츠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김사니 코치에게 조송화 문제를 책임지고 나가라고 말한 적도, 입데 담지 못할 폭언을 한 적도 없다”며 “폭언이라는 것은 듣는 사람의 입장에 따라 폭언일 수도, 아닐 수도 있지만 과연 내가 얘기했던 게 폭언이라고 할 수 있는 지 의심할 부분이 많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녹취록이 없다보니 진실은 누구편인지 알 수가 없다. 어쨌든 지난 1주일간 IBK 기업은행 사태로 여자 프로배구의 민낯이 고스란히 드러났다고 해도 크게 틀리지 않다.

또 한가지 명확한 사실은 정말 무능하기 짝이 없는 기업은행 프런트들이고 구단이라는 점이다.

사태를 이 지경에 이르도록 조장한 것이 바로 프런트 때문이다. 팀을 지휘하는 감독이 아니라 일부 선수와 코치의 편에 섰다는 것은 부인할 수 없을 것이다.

게다가 물의를 일으킨 조송화의 임의 탈퇴 과정에서 불거진 ‘본인 동의서 미비’ 같은 것은 구단이 챙겨야할 기본적인 일 조차도 모르고 있었다는 것을 여실히 보여줬다.

더욱 어처구니 없는 것은 김사니 감독대행의 데뷔전 때 벌어진 일이다. 김 대행은 경기전 방송 인터뷰에서 “새 감독이 선임된 이후 사퇴하겠다” 고 스스로 밝혔다. 당연한 일이다.

이에 대해 김호진 IBK 기업은행 배구단 사무국장은 “새 감독이 선임되면 사퇴하겠다고 선언했다”며 “이유나 이런 걸 따로 물어보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김국장은 경기가 팀의 승리로 끝나자 말을 뒤집었다. 김 국장은 “김 대행이 얘기했던 사퇴는 ‘감독 대행’에서 물러나겠다는 뜻이지 팀을 떠난다는 게 아니었다”고 정정했다.

김사니 감독 대행의 사퇴건은 이 시점에서 엄청나게 중요한 사안이다. 팀을 이 지경으로 만든 장본인이 감독 대행이라는 자리에 앉아 있는 것 자체에 대해서 비난이 쏟아지고 있는 상황이어서 당연히 새 감독이 오면 사퇴하는 것이 도리이기 때문이다.

김국장도 이런 의미로 해석했을 것이다. 이게 ‘상식’적인 판단이다.

하지만 그는 이를 손바닥 뒤집듯이 뒤집었다. 신중에 신중을 기해야 할 ‘감독 사퇴건’ 인데 ‘무엇이 중요한 지 판단조차 못하고’ 자기 마음대로(?) 해석해서 기자들에게 전달했다가 이를 뒤집는 잘못을 저질렀다.

이런 일련의 사태를 지켜보면서 느낀 점은 딱 한가지이다. 결국 무능한 구단이 프로가 무엇인지, 팀의 위계질서가 무엇인지 조차도 인식 못하고 있다가 벌어진 일이라는 느낌이다.

아니면 끊임없이 김사니 감독대행을 보호하기 위한 보이지 않는 어떤 엄청난 힘이 작용하는 바람에 졸지에 구단 전체가 무능한 집단으로 매도되지 않았냐는 생각이다.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38 ‘콘테 훈련 힘들어’ 레길론 발언에 충격 “다른 팀은 이미 그렇게 해왔는데?” 분노의조루뱃 2021.11.26 1013
937 칼빼든 콘테...주급 1위 미드필더 매각 요청 토토벌개빡장군 2021.11.26 988
936 주작배구네 토토벌개빡장군 2021.11.26 955
935 오릭스가 쉽게 끈나진 않지 지퍼에그거꼇어 2021.11.26 1000
934 "이다영 환호" PAOK 대역전 드라마…CEV컵 16강 진출 은빛일월 2021.11.26 1045
933 “감독님도 최선 다했다” 난처한 국가대표들, 그리고 김희진의 고민 대도남 2021.11.26 1501
932 "솔샤르 감독 벽화 철거" 맨유, 결별 후 발 빠르게 흔적 지우기 돌입 은빛일월 2021.11.26 996
931 [단독]B→A등급 날벼락 서건창, FA 신청 포기. 내년에 FA 대박 노린다 오우야 2021.11.26 993
열람중 "불난 팀"에 자꾸만 기름 퍼붓는 IBK 구단과 김사니 감독대행 토까꿍 2021.11.26 689
929 토트넘 김민재 영입 "난항"... 페네르바체 새 요구조건 공개 오우야 2021.11.25 976
928 토트넘 김민재 영입 "난항"... 페네르바체 새 요구조건 공개 개가튼내통장 2021.11.25 945
927 나폴리 첫경긴데 졌네 이꾸욧 2021.11.25 929
926 "너는 거절한다"...920억 실패작, 첼시전서 홈 팬들 조롱 받았다 금팔찌 2021.11.25 942
925 “토트넘에서 시간은 끝났다”… SON 절친, 에버턴 GK와 스왑딜 가능성 대도남 2021.11.25 855
924 오릭스 역전 못하나 방구뿡 2021.11.25 817
923 "최동원상" 영예 두산 미란다 "최동원 희생 정신으로 마운드 오르고 있다" 토토왕토기 2021.11.25 810
922 "멋진 대결을 기대하라" GS칼텍스 vs 한국도로공사 야이그걸 2021.11.25 811
921 “계약해지도 고려”…‘선 넘은’ 조송화, 돌아갈 길 없다 분노의조루뱃 2021.11.25 799
920 [오피셜] "리헨즈" 손시우, 아프리카서 젠지로 이적 이꾸욧 2021.11.25 823
919 ‘라이언시티 입단’ 김신욱, “싱가포르의 야망, 비전이 날 당겼다” [사커피플] 토토왕토기 2021.11.24 1422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토토사이트 큐어벳
토토사이트 유니벳
토토사이트 다이너스티
토토사이트 골인벳
토토사이트 피스벳
경험치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