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송화 "퇴출" 결정한 IBK, 관건은 "돈" [MK시선]

조송화 "퇴출" 결정한 IBK, 관건은 "돈" [MK시선]

개가튼내통장 0 1,088 2021.11.26 14:34

여자 프로배구 IBK기업은행은 시즌 중 두 차례나 무단이탈한 조송화(28)를 퇴출시키기로 내부 방침을 정했다. 조송화와 더는 한배를 탈 수 없다는 입장을 정리했다. 그러나 문제가 남아 있다. 가장 민감한 ‘돈’이 걸려 있다.

IBK는 지난 22일 한국배구연맹(KOVO)에 조송화에 대한 임의해지를 신청했지만 뜻을 이루지 못했다. 올 시즌부터 바뀐 규정을 숙지하지 못한 탓이다. 선수 권리 보호를 위해 임의해지 시 반드시 선수가 이에 동의한다는 친필 서명이 담긴 서류가 있어야 한다. 그러나 구단에서는 조송화에게 수차례 구두로 확인을 받았다며 조건도 갖추지 못한 채 일을 진행하다가 망신만 당했다.

IBK는 구단 사무국장과 조송화의 대면 만남에서 선수에게 동의서를 받을 기회가 있었다. 하지만 은퇴 의사를 굽히지 않던 조송화를 설득하다가 기회를 놓쳤다. 조송화는 구단 사무국이 임의해지 서류에 서명을 요구하자 뒤늦게 심경에 변화가 생겼다며 팀에 복귀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IBK는 조송화 복귀 불가 방침은 정했지만 조송화의 몽니로 임의해지는 물 건너 갔다.

214f5ad0d015a24c78f1324e6df2b575_1203091736.jpg무단이탈 논란을 빚은 여자 프로배구 IBK기업은행의 조송화. 사진=MK스포츠 DBIBK가 조송화와의 계약을 해지하고 방출하는 것도 가능하지만 이 경우 구단이 잔여 계약 기간에 대한 연봉을 조송화에게 지급해야 한다. 조송화가 팀을 뛰쳐나간 이번달 급여를 제외하고도 내년 6월까지 7개월분이다. 조송화의 연봉이 옵션 제외 2억 2000만 원이라는 점을 감안한다면 IBK는 계약해지 시 1억 원이 넘는 돈을 날리는 셈이다.

IBK는 일단 내부적으로 계약서상 법률 검토에 들어갔다. 계약해지의 귀책사유가 명백히 조송화에게 있는 만큼 구단이 잔여 연봉 지급 등의 의무를 지지 않는 방향을 알아보고 있다. 이 때문에 조송화와 IBK가 돈 문제를 둘러싼 법적 분쟁을 벌일 불씨도 남아 있다.

트레이드를 통한 문제 해결은 더 어렵다. 조송화가 팀을 무단이탈한 것도 모자라 지도자에게 항명한 사실까지 알려진 이상 조건 없는 무상 트레이드라고 할지라도 조송화를 받아줄 팀은 없다고 봐야 한다.

김호진 IBK 배구단 사무국장은 “조송화와 함께 할 수 없다는 구단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 KOVO 규정 등을 감안한 뒤 (계약 해지 관련) 조치를 취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KOVO도 일단 사태를 주시하고 있다. IBK에서 연봉 문제와 관련된 상벌위원회 개최를 요청할 경우를 대비해 내부적으로 규정을 검토 중이다.

KOVO 관계자는 "선수 계약서를 보면 분쟁이 생길 시 계약 당사자인 선수와 구단이 원만한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한다고 명시돼 있다"며 "이해당사자 간 합의점을 찾지 못했을 경우 연맹 상벌위원회에 결정을 신청할 수 있다. 아직 구단에서 상벌위원회 개최 요청은 없지만 규정을 검토하면서 기다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IBK가 구단 자체 징계를 통해 조송화의 연봉 지급을 중단하는 것도 방법이다. 남자부 삼성화재의 경우 지난 7월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위반하고 사적 모임을 가졌다가 확진된 A 선수에 대해 올 시즌 연봉 전액 삭감의 중징계를 내린 바 있다. 조송화가 두 차례나 팀을 무단이탈한 것은 분명한 중징계 사유에 해당하는 만큼 자체 징계를 통한 연봉 문제 해결도 고려해 볼 수 있다. 다만 이 경우 조송화가 KOVO를 통한 이의 제기에 나설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58 ‘대박’ 김민재 짝 설러이 첼시 간다, ‘이적료 316억+6년 계약’ 야이그걸 2021.11.13 1068
1157 "충격적인 소식 있을지도"...무리뉴, EPL 강등 위기 구단 사령탑으로? 분노의조루뱃 2021.12.07 1068
1156 칼바람 부는 NC, 최금강 등 선수 8명 대방출…신인 2명 포함 [엠스플 이슈] 대도남 2021.10.07 1067
1155 英 국대 "희망", "1592억" 뚱보 영입 위해 팔리나 토토왕토기 2021.10.13 1067
1154 [EPL 포커스] 토트넘 팬들, 누누 교체 판단에 야유..."베르흐베인 왜 넣어?" 삼청토토대 2021.10.31 1067
1153 손흥민 좌측 윙포워드 예상...콘테식 3-4-3 개봉박두 삼청토토대 2021.11.04 1067
1152 초이스 진짜 드럽게 못한다 꼬꼬마 2021.11.29 1067
1151 제라드의 오언 놀리기, “내가 너처럼 맨유에서 뛰었니?” 토토왕토기 2021.12.13 1067
1150 "리버풀에 좋은 동료 많아"…리버풀, SON 영입 기대감 고조 이꾸욧 2021.12.22 1067
1149 160억짜리 KIA 외야…단숨에, 이제는 백업 부자 은빛일월 2022.01.05 1067
1148 "충격" 케인, 또 이적 시도 개가튼내통장 2022.01.16 1067
1147 토트넘 팬들, 누누 교체 판단에 야유..."베르바인 왜 넣어?" 느바신 2021.10.31 1066
1146 "일용직→독립구단→4119일만의 첫승" 33세 인간승리. 방출 아픔속 재도전 "난 녹슬지 않았다" [인터뷰] 대도남 2021.11.16 1065
1145 [두바이 LIVE] 헤르타행 이동준, 국대 킷 입고 "옷피셜" 이유…"짐을 따로 못 빼서" 분노의조루뱃 2022.01.30 1065
1144 “좋은 투수들 많이 온다더라” 예비 FA 포수 최재훈의 높아지는 기대감 방구뿡 2021.10.19 1064
1143 ‘이강인 시즌2호 도움!’ 마요르카, AT마드리드에 2-1 역전 승 금팔찌 2021.12.05 1064
1142 김광현 와카 로스터 제외네 꼬꼬마 2021.10.07 1063
1141 극장골은 머냐 마카오타짜 2021.10.16 1062
1140 "FA이적후 0경기 출전 스타"... "성급하게 복귀 시 시즌 아웃" 은빛일월 2021.10.16 1061
1139 누가 추신수 클래스 의심했나… 39년 만의 진기록 달성 보인다 개가튼내통장 2021.10.19 1061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토토사이트 큐어벳
토토사이트 유니벳
토토사이트 다이너스티
토토사이트 골인벳
토토사이트 피스벳
경험치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