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단, PSG 지휘봉 잡는 대신 "실세 해고" 조건 내걸었다

지단, PSG 지휘봉 잡는 대신 "실세 해고" 조건 내걸었다

대도남 0 504 2021.11.28 11:51

8edd84ddb94cf32b5eab83311ebf640d_1087677542.png
[골닷컴] 강동훈 기자 = 파리 생제르맹(PSG)이 지네딘 지단(49·프랑스) 감독을 데려오기 위해 선임 작업에 들어갔다. 하지만 지단 감독은 제시한 조건을 해결해줘야만 지휘봉을 잡을 가능성이 큰 상황이다.

프랑스 매체 "풋 메르카토"는 26일(한국시간) "지단 감독은 PSG 지휘봉을 잡는 것에 관심이 있지만, 팀의 스포츠 디렉터 겸 단장직을 맡고 있는 레오나르두 아라우주(52·브라질)가 해고되는 조건을 원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현재 PSG는 마우리시오 포체티노(49·아르헨티나) 감독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차기 감독으로 강력하게 연결되는 가운데 사령탑 교체가 예상되고 있다. 포체티노 감독이 인터뷰를 통해 루머를 일축했으나 현지 보도에서는 내년 여름 맨유행을 유력하게 전망하는 중이다.

이런 가운데 PSG는 포체티노 감독 후임으로 지단 감독을 원하고 있다. 당초 PSG는 예전부터 데려오기를 원했다가 지단 감독이 최근 맨유행을 완강히 거절했다는 소식을 듣고 접촉을 시작했다. 프랑스 대다수 언론은 PSG가 지단 감독을 선임하기 위해 논의를 진행했다고 소식을 일제히 전했다.

뿐만 아니라 PSG 고위 수뇌부가 포체티노 감독의 지도력에 의문을 표하면서 지단 감독 선임에 박차를 가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자존심이 강한 스타플레이어로 가득 찬 팀을 관리하는 능력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어 카리스마 넘치는 지단 감독을 더욱더 원하는 상황이다.

문제는 지단 감독은 PSG 사령탑에 관심을 갖고 있으나 레오나르두 단장과 일하기를 꺼려한다는 것이다. 레오나르두 단장은 지난 2019년 PSG 단장으로 다시 돌아온 후 선수 영입 전권을 가지면서 실세로 자리매김했다. 실제 이적시장 때 토마스 투헬(48·독일) 감독과 이적 관련해서 마찰을 빚었고, 결국 경질이라는 이해할 수 없는 선택을 가져갔다.

매체는 "지단 감독은 투헬 감독 시절이나 현재 포체티노 감독 시절을 봤을 때 레오나르두 단장이 팀에 지나치게 간섭하는 것을 꺼려한다. 최대한 자유롭게 팀을 이끌고 싶어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레오나르두 단장은 지단 감독을 데려온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반박에 나섰다. 레오나르두 단장은 "우리는 포체티노가 팀을 떠나길 원하지 않는다. 포체티노 역시 떠나고 싶다는 의사를 밝힌 적이 없다"면서 "지단과는 어떠한 접촉이나 만남도 없었다"고 이야기했다.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58 4년 전 88억’ KT 역대 최고액 사나이, 올해 몸값은 얼마가 적당할까 토토벌개빡장군 2021.12.09 521
1457 역대급 재능 맞네!..."맨유→레인저스" 임대 간 FW, "데뷔전-데뷔골" 작렬 은빛일월 01.30 521
1456 손흥민은 세계에서 24번째로 가치 높은 선수…KPMG 평가서 메시 추월 개가튼내통장 2021.10.19 522
1455 지긋지긋한 한폴낙 느바신 2021.11.01 522
1454 "나 아직 안 죽었어!"...한때 인간계 최강 FW, 바르사-레알 상대로 득점 느바신 2021.11.07 522
1453 1주일 전 잘렸던 감독, EPL 꼴찌팀 사령탑으로 복귀 오우야 2021.11.15 522
1452 호날두·포그바·데 헤아 모두 벤치로!...“맨유 새 감독 스타일 아니야” 토토왕토기 2021.11.28 522
1451 "충격" 메시 특권에 PSG 선수단 분노... 내분 발발했다 야이그걸 2021.12.23 522
1450 1골 넣은 859억 스트라이커의 자책 "왜 나를 응원해주지?" 샤프하게 01.19 522
1449 헤르타 베를린 정성, 이동준에게 달고나 선물 "환영해요!" 은빛일월 01.30 522
1448 "충격" 메시, 동료의 배신 알고 있었다 오우야 2021.11.03 523
1447 구자욱, 이례적 내부 FA 단속 요청 "세 선수 모두 필요, 반드시 잡아주실 것" 샤프하게 2021.11.30 524
1446 병마와 싸운 故 표명일, 인생경기 남기고 잠들다 지퍼에그거꼇어 01.14 524
1445 ‘또 퇴장’ 자카, “모두에게 죄송”...팬들은 “이제 지친다” 이꾸욧 01.14 524
1444 "분명 월드클래스였는데..." EPL에서 폭망한 선수 9인 공개 금팔찌 01.31 524
1443 "토트넘에 온 이유, 우승+챔스를 위해"…단결 강조한 로메로 은빛일월 2021.10.30 525
1442 컴프매는 이게 좋아요 토토왕토기 2021.11.02 525
1441 ‘이강인 15분 활약+쿠보 골’ 마요르카, 에스파뇰에 2-1 승 무대꽁 01.16 525
1440 프랑스 역전 간다 방구뿡 2021.10.08 526
1439 손흥민, 월드베스트 11 정점... 메시-네이마르와 나란히 꼬꼬마 2021.10.09 526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경험치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