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나절에 "6740억" 터졌다... FA+연장계약 "미친 하루다"

반나절에 "6740억" 터졌다... FA+연장계약 "미친 하루다"

개가튼내통장 0 965 2021.11.30 03:06

831d9cccc085a14499a9bf906a437127_1543880057.jpg 

"미친 하루다."

메이저리그 오프시즌이 활활 타오르고 있다. FA와 연장계약으로 하루 만에 6700억원 넘는 돈이 풀렸다. CBA 만료를 앞두고 계약 전쟁이 벌어지고 있다.

우선 29일(한국시간) 코리 클루버(35)의 탬파베이 레이스행 소식이 나왔다. 1년 800만 달러(약 95억원)다. 왕년의 에이스에게 탬파베이가 도박을 걸기로 했다. 인센티브 500만 달러(약 60억원)까지 붙였다.

이는 에피타이저에 불과했다. 이후 대형 계약이 쏟아지기 시작했다. 미네소타가 팀 내 최고 유망주 출신 바이런 벅스턴(28)에게 7년 1억 달러(약 1193억원)를 쐈다. 전면 트레이드 거부권까지 줬다. 2015년 빅 리그 데뷔 후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모습이었으나 2021년 마침내 알을 깨는 모습이었다.

61경기에서 타율 0.306, 19홈런 32타점, OPS 1.005를 올렸다. 불의의 부상으로 많이 뛰지는 못했지만, 미네소타는 "이제 됐다"고 판단했다. 1993년생으로 내년 29세가 되는 선수에게 7년 계약을 줬다. 프랜차이즈 스타로 확실히 점을 찍었다.

이어 토론토의 내야를 든든히 지켰던 마커스 세미언(31)이 텍사스와 7년 1억 7500만 달러(약 2088억원) 대형 계약에 성공했다. 2021년 162경기, 타율 0.265, 45홈런 102타점, OPS 0.873을 찍었고, 이를 바탕으로 "FA 재수"에 성공했다.

비슷한 시간 아비사일 가르시아(30)의 계약 소식도 들려왔다. 마이애미와 4년 5300만 달러(약 633억원). 올 시즌 타율 0.262, 29홈런 86타점, OPS 0.820을 생산한 우익수. "짠돌이 구단" 마이애미가 손을 내밀었고, 가르시아가 밀워키를 떠나 동부로 향했다. 

끝이 아니었다. 토론토가 케빈 가우스먼(30)을 5년 1억 1000만 달러(약 1313억원)에 데려간다. 에이스 류현진이 있고, 호세 베리오스와 7년 1억 3100만 달러(약 1563억원) 연장계약을 이미 맺었다. 가우스먼까지 영입하며 선발진을 "최강"으로 꾸렸다. 가우스먼은 2021년 33경기 192이닝, 14승 6패 227탈삼진, 평균자책점 2.81을 올리며 샌프란시스코의 에이스로 군림했다.

또 다른 FA 투수 존 그레이(30)도 새 팀을 찾았다. 텍사스다. 4년 5600만 달러(약 668억원)에 합의했고, 신체검사만 남겨뒀다. "산동네" 콜로라도에서 에이스로 뛴 선수. 올 시즌 29경기 149이닝, 8승 12패 157탈삼진, 평균자책점 4.59를 기록했다. "하산"한 투수의 기록은 좋아질 가능성이 높다.

텍사스는 세미언에 이어 그레이까지 잡으며 투타 보강에 성공했다. 이 둘에게만 2억 3100만 달러(약 2757억원)다. 여기에 클레이튼 커쇼(33), 코리 시거(27) 영입도 추진하고 있다. 제대로 달리는 중이다.

또 있다. 마이애미도 바쁘게 움직였다. 가르시아를 데려오더니 소속팀 우완 샌디 알칸타라(26)와 5년 5600만 달러(약 668억원) 연장계약까지 마쳤다. "돈을 너무 쓰지 않는다"며 비판을 받았던 마이애미가 하루에만 1억 900만 달러(약 1301억원)를 질렀다.

여기에 마이크 로렌젠(29)이 LA 에인절스와 1년 700만 달러(약 83억원)에 계약한다는 소식도 나왔다. 지난 2019년 투타 겸업을 했던 선수. 2020~2021년은 투수만 전념했다. 또 다른 투타 겸업 오타니 쇼헤이가 있는 에인절스로 간다.

ESPN의 제프 파산은 29일 계약 내용들을 잇달아 전하며 "미친 하루가 시작됐다. 아마 24시간 내내 이럴 것이다"고 적었다. 오는 12월 2일 기존 CBA(노사협상)이 만료되면 직장 폐쇄 혹은 파업이다. 계약을 하고 싶어도 할 수가 없다.

이에 속전속결로 진행중이다. 29일 대략 0시부터 12시 사이에 5억 6500만 달러(약 6741억원) 계약이 나왔다. 아직도 끝나지 않았다.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78 "드디어 떴다!" 맨유, 랑닉 임시 감독 선임...이번 시즌까지 금팔찌 2021.11.30 709
열람중 반나절에 "6740억" 터졌다... FA+연장계약 "미친 하루다" 개가튼내통장 2021.11.30 966
1176 1G ERA 22.50 투수도 신인왕 1위표, 납득 불가 "황당 투표" 여전 금팔찌 2021.11.30 691
1175 "최악의 성추행" 세리에A 경기 후 한 팬이 기자 엉덩이를 만졌다 분노의조루뱃 2021.11.30 747
1174 요즘 부담없이 린2m 하는중 개가튼내통장 2021.11.30 715
1173 구자욱, 이례적 내부 FA 단속 요청 "세 선수 모두 필요, 반드시 잡아주실 것" 샤프하게 2021.11.30 675
1172 즐거운 아침입니다. 야이그걸 2021.11.30 745
1171 "욕하고 끊었다"지만…전준우 마음에 불지핀 황재균 전화 한 통 토까꿍 2021.11.30 826
1170 4년 전 98억→애매한 FA 위치...최연소 2000안타, "연봉 5억" 베팅 통할까 지퍼에그거꼇어 2021.11.30 650
1169 "김사니 대행과는 악수하지 않겠다" 여자부 6개 구단 감독 의견 일치 은빛일월 2021.11.30 919
1168 메시, 전무후무 "발롱도르 통산 7회" 더욱 놀라운 것은? 토토왕토기 2021.11.30 738
1167 [오피셜] "손흥민 따라갈래"…토트넘 동료였던 라멜라, FIFA 푸스카스상 후보 금팔찌 2021.11.30 893
1166 "이러니 PSG 떠나지" 감출 수 없었던 음바페의 "썩소" 야이그걸 2021.11.30 1009
1165 "충격" 토트넘 비상, 유벤투스 회계 부정 관련 의혹 마카오타짜 2021.11.30 1083
1164 "父子 타격왕" 이정후, 아버지 이종범과 비교하면?…"그때는 외국인투수가 없었으니까…" 은빛일월 2021.11.30 1060
1163 추락한 슈퍼스타의 파격 결정..."주급 158만원"에 2부리그행 개가튼내통장 2021.12.01 871
1162 음바페, "우상" 호날두 속옷 모델로 등장하자 "웃참 실패" 화제 지퍼에그거꼇어 2021.12.01 945
1161 김남일 감독 “얼마면 돼?”…권경원 “더 좋은 팀에서 뛰고 싶다” 야이그걸 2021.12.01 929
1160 은밀할 수 없는 거래…삼성과 롯데의 ‘이학주 게임’ 토토벌개빡장군 2021.12.01 814
1159 김사니의 이상한 사과…쌍둥이의 ‘사과 역풍’ 잊었나 무대꽁 2021.12.01 1032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토토사이트 큐어벳
토토사이트 유니벳
토토사이트 다이너스티
토토사이트 골인벳
토토사이트 피스벳
경험치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