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욱, 이례적 내부 FA 단속 요청 "세 선수 모두 필요, 반드시 잡아주실 것"

구자욱, 이례적 내부 FA 단속 요청 "세 선수 모두 필요, 반드시 잡아주실 것"

샤프하게 0 573 2021.11.30 08:55

8b0975ff7d98666bf4073b29b5e06a83_1055061035.jpg 

"반드시 잡아주실 거라고 믿는다."

 

삼성 라이온즈는 이번 오프 시즌 큰 과제를 안고 있다. 내부 FA(자유 계약 선수)가 3명이나 된다. 외야수 박해민, 선발투수 백정현, 포수 강민호가 FA 시장에 나왔다. 모두 주축 선수라 잡아야 2022년 전력 누수가 없이 시즌을 맞이할 수 있다.

 

삼성 최고 스타 구자욱의 생각 역시 같다. 구자욱은 구단의 협상력 믿는다고 말했다. 29일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KBO 시상식에서 득점상을 수상한 구자욱은 시상식 후 열린 미디어와 인터뷰에서 FA 시장에 나서는 동료 선수 3명에 대해 언급했다.

 

구자욱은 "세 선수 모두 우리 팀에 필요한 선수다"며 내년에도 포스트시즌 진출을 노리기 위해서는 세 선수가 꼭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잔류에 대한 확신을 말했다. 그는 "모두 삼성에 남는 게 당연하다고 생각한다. 개인적으로 연락을 하지는 않았지만, 본인 선택이 가장 정확할 것이라고 믿는다"고 짚었다. 이어 "구단에서 반드시 잡아주실 거라고 믿는다"며 웃었다.

 

박해민은 올 시즌 타율 0.291(454타수 132안타) 5홈런, 54타점, 36도루, 출루율 0.383, 장타율 0.377, OPS 0.760을 기록했다. 삼성 리드오프로 활약을 했으며, 주장으로 선수들을 챙겼다. 구단 내부에서는 주장 박해민 리더십에 만족한다는 평가를 내리고 있다.

 

백정현은 올 시즌 커리어하이를 경신했다. 27경기에 등판했고 157⅔이닝을 던지며 14승 5패 평균자책점 2.63을 기록했다. 데이비드 뷰캐넌, 원태인과 함께 삼성 1, 2, 3선발을 구성해 선발 로테이션을 이끌었다. 데뷔 후 두 번째 규정 이닝 투구였고, 두 자릿수 승리와 2점대 평균자책점은 데뷔 후 처음이다. 구속보다는 공을 숨기는 디셉션 동작과 제구력을 앞세워 타자를 상대한다. 대기만성형 선수로 2007년 프로 데뷔 후 14년 만에 완벽하게 눈을 떴다.

 

강민호는 개인 세 번째 FA 시장에 나선다. 첫 FA 때 롯데 자이언츠와 4년 75억 원 계약을 맺었고, 2018년을 앞두고 두 번째 FA 자격을 얻은 뒤 삼성과 4년 80억 원 계약을 체결했다. 1985년생으로 노장 대열에 들어가는 상황이지만, 포수 강민호는 여전히 리그 최정상급이다. 올해는 타율 0.291, 18홈런, 67타점, OPS 0.839로 타격에서도 경쟁력을 잃지 않았다. 올해 타격 성적은 삼성 이적 후 최고였다.
세 사람 다 잡는 일은 쉽지 않다. 모두 커리어 최고 시즌에 가까운 경기력을 보여줬다. 박해민, 백정현은 생애 첫 FA기 때문에 목표하는 바가 클 가능성이 있다. 삼성도 두 선수와 협상에 대해서 장기전도 생각하고 있다. 강민호는 여전히 리그 최고 포수다. FA 등급제에서 C등급이라 다른 구단에서 영입해도 보상 선수가 없어 매력적이다. 그에게 관심을 갖고 있는 구단이 있다는 소문이 있어, 경쟁이 붙을 수 있다.

삼성은 내부 FA 전원 잔류에 힘쓰고 있다. 삼성 관계자는 "FA 선수들은 모두 핵심 전력이다. 올해 매우 좋은 성적을 냈다. 최선을 다해 세 선수가 잔류할 수 있도록 준비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58 양키스가 금녀의 벽 깼다. 마이너리그 최초 여성 감독 임명 방구뿡 01.10 588
1457 방출 유력 MF "죽을 뻔했던 경력...콘테가 살렸다" 분노의조루뱃 02.12 588
1456 맨시티 승이 맞지 무대꽁 2021.11.07 589
1455 日 위기, B조 티켓 사실상 한 장 남았다 "사우디 무패 선두 질주" 방구뿡 2021.11.17 589
1454 "충격" 메시 특권에 PSG 선수단 분노... 내분 발발했다 야이그걸 2021.12.23 589
1453 "엠비드 34점" 필라델피아, 듀란트 돌아온 브루클린 제압 삼청토토대 01.02 589
1452 사우디 승인가 ? 야이그걸 2021.10.08 590
1451 시간 잘못알고 못깐거는 어김없이 들어와 ㅠㅠ 지퍼에그거꼇어 2021.11.07 590
1450 1주일 전 잘렸던 감독, EPL 꼴찌팀 사령탑으로 복귀 오우야 2021.11.15 590
1449 "광주 첫 승" 페퍼저축은행 vs "시즌 첫 승" IBK기업은행 야이그걸 2021.11.16 590
1448 요즘 킬링타임으로 토까꿍 2021.11.22 590
1447 "충격" 이스코, 바르셀로나로 간다…15년 만에 라이벌팀 직행 이적 개가튼내통장 01.12 590
1446 “황희찬 아직도 안 나와?” 황, 훈련장에 나타나지 않자 울버햄튼 팬들 ‘우려’...2월 복귀도 불발? 마카오타짜 02.05 590
1445 뉴스온에어-뉴스온에어 수원 고색 금호어울림-수원 고색 금호어울림 被リンク google-被リンク google … 은빛일월 2021.10.09 591
1444 즐거운 아침입니다 ~ 지퍼에그거꼇어 2021.10.29 591
1443 SON-케인 조합은 끝? 포터 체제로 바뀔 시 토트넘 라인업 토토벌개빡장군 2021.11.01 591
1442 ‘데파이 2골’ 네덜란드, 랭킹 73위 몬테네그로와 2-2 무승부 오우야 2021.11.14 591
1441 케이비 개어이없네 개가튼내통장 01.10 591
1440 英 매체의 SON 비판, 진짜 선 넘었다..."기대치에 맞게 분발해라" 삼청토토대 02.18 591
1439 "절친" 에브라가 말하는 호날두 맨유 복귀…"유벤투스서 희생양이었다" 마카오타짜 2021.10.30 592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경험치 랭킹